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휴원 연장’ 효과 의문…학부모·원장 불만 ↑
입력 2020.09.24 (11:05) 수정 2020.09.24 (11:49)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광주 지역 어린이집의 휴원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긴급보육 형태로 사실상 대부분 등원을 하고 있어 효과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학부모와 어린이집 양측의 불만도 상당합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쓴 어린이들이 선생님들과 함께 놀이터를 뛰어 다닙니다.

교실에서도 만들기 놀이가 한창입니다.

휴원 상태인 이 어린이집은 전체 원아 128명 가운데 98명이 긴급 돌봄으로 맡겨졌습니다.

[양윤경/어린이집 학부모 : "(집에서는) 밖에 놀이터도 못나가잖아요. 그렇게 되니까 본인(아이)들도 되게 힘들어 하더라고요. 지루해하고. 노는 것도 한계가 있다 보니까."]

이번 주 광주의 어린이집 긴급돌봄 이용률은 79%로 휴원 조치가 무색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휴원 상태에서는 돌봄이 아닌 일반 교육 활동은 어려워 학부모와 어린이집 양쪽 모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올 1, 2학기를 합쳐서 어린이집이 정상 등원을 한 날이 채 두 달이 되지 않으면서 양육수당을 받고 가정에서 보육하겠다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이숙희/광주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 : "새로 등록해야 될 신입생들은 오지 않고 있는 기존 아이들은 한명씩 빠져나가고 이런 어려움이 있죠."]

유치원은 지난주부터 등교를 시작했는데 어린이집만 휴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도 부담입니다.

[임영희/광주시 출산보육과장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라든지 중대본의 결정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저희도 휴원 해제 여부를 결정할 그런 계획입니다."]

일상 등원이 돼버린 긴급돌봄 상황 속에 어린이집 휴원에 대한 방역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 ‘어린이집 휴원 연장’ 효과 의문…학부모·원장 불만 ↑
    • 입력 2020-09-24 11:05:10
    • 수정2020-09-24 11:49:07
    930뉴스(광주)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광주 지역 어린이집의 휴원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긴급보육 형태로 사실상 대부분 등원을 하고 있어 효과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학부모와 어린이집 양측의 불만도 상당합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쓴 어린이들이 선생님들과 함께 놀이터를 뛰어 다닙니다.

교실에서도 만들기 놀이가 한창입니다.

휴원 상태인 이 어린이집은 전체 원아 128명 가운데 98명이 긴급 돌봄으로 맡겨졌습니다.

[양윤경/어린이집 학부모 : "(집에서는) 밖에 놀이터도 못나가잖아요. 그렇게 되니까 본인(아이)들도 되게 힘들어 하더라고요. 지루해하고. 노는 것도 한계가 있다 보니까."]

이번 주 광주의 어린이집 긴급돌봄 이용률은 79%로 휴원 조치가 무색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휴원 상태에서는 돌봄이 아닌 일반 교육 활동은 어려워 학부모와 어린이집 양쪽 모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올 1, 2학기를 합쳐서 어린이집이 정상 등원을 한 날이 채 두 달이 되지 않으면서 양육수당을 받고 가정에서 보육하겠다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이숙희/광주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 : "새로 등록해야 될 신입생들은 오지 않고 있는 기존 아이들은 한명씩 빠져나가고 이런 어려움이 있죠."]

유치원은 지난주부터 등교를 시작했는데 어린이집만 휴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도 부담입니다.

[임영희/광주시 출산보육과장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라든지 중대본의 결정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저희도 휴원 해제 여부를 결정할 그런 계획입니다."]

일상 등원이 돼버린 긴급돌봄 상황 속에 어린이집 휴원에 대한 방역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