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산 정상 홀로 선 사람이라 느껴…선거법, 기득권 공조로 유린”
입력 2020.09.24 (14:19) 수정 2020.09.24 (15:09) 정치
퇴임을 앞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그동안 높은 산 정상에 홀로 서 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때가 많았다. 책임져야 할 무게도 가볍지 않았다”고 지난 소회를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이제는 그 짐을 후배 동료들과 나눠 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기득권 양당 체제를 혁파하겠다는 약속을 드리며 당 대표가 되었다. 그러나 혼신의 힘을 쏟아부어 이뤄낸 개정 선거법은 실현되지 못했다”며 “개혁 공조로 천신만고 끝에 일군 제도적 성과가 기득권 공조에 의해 유린된 과정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뼈아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난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에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가 가져올 희망을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더 필요했는지 깊이 성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연대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핵심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지만, 민주당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서 비례 정당을 만든 데 대한 비판과 반성의 뜻을 밝힌 겁니다.

심 대표는 이어 선거제 개혁 방향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례 위성 정당이 다시는 정치 개혁 성과를 유린하지 않도록 하는 후속 조치가 국회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지난 총선 당시,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에 참여하지 않은 것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무엇을 근거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지만 (비례 위성 정당에 참여했다고 해서 의석수를 더 얻었으리라는) 전망은 근거가 없다”고 했습니다.

심 대표는 “20대 국회에서 민주당과 개혁 공조로는 불행한 기억밖에 없다”며 “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 특별히 고려하고 있는 것은 없고 국민과의 관계 설정에 주력해야 할 때”라며 연대 가능성에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대표직에서 조기에 물러나기로 하는 이유로는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감 때문만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심 대표는 “정의당 시즌 투(2)를 더욱 빨리 선보이기 위해서”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탄생하는 새 지도부는 누가 되더라도 진보정치 ‘2세대’ 지도부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탈당 사태에 대해서도 “당 대표로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당론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분을 설득하는 게 중요한데, 그 부분에서 부족함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심상정 “산 정상 홀로 선 사람이라 느껴…선거법, 기득권 공조로 유린”
    • 입력 2020-09-24 14:19:50
    • 수정2020-09-24 15:09:31
    정치
퇴임을 앞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그동안 높은 산 정상에 홀로 서 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때가 많았다. 책임져야 할 무게도 가볍지 않았다”고 지난 소회를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이제는 그 짐을 후배 동료들과 나눠 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기득권 양당 체제를 혁파하겠다는 약속을 드리며 당 대표가 되었다. 그러나 혼신의 힘을 쏟아부어 이뤄낸 개정 선거법은 실현되지 못했다”며 “개혁 공조로 천신만고 끝에 일군 제도적 성과가 기득권 공조에 의해 유린된 과정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뼈아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난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에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가 가져올 희망을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더 필요했는지 깊이 성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연대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핵심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지만, 민주당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서 비례 정당을 만든 데 대한 비판과 반성의 뜻을 밝힌 겁니다.

심 대표는 이어 선거제 개혁 방향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례 위성 정당이 다시는 정치 개혁 성과를 유린하지 않도록 하는 후속 조치가 국회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지난 총선 당시,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에 참여하지 않은 것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무엇을 근거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지만 (비례 위성 정당에 참여했다고 해서 의석수를 더 얻었으리라는) 전망은 근거가 없다”고 했습니다.

심 대표는 “20대 국회에서 민주당과 개혁 공조로는 불행한 기억밖에 없다”며 “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 특별히 고려하고 있는 것은 없고 국민과의 관계 설정에 주력해야 할 때”라며 연대 가능성에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대표직에서 조기에 물러나기로 하는 이유로는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감 때문만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심 대표는 “정의당 시즌 투(2)를 더욱 빨리 선보이기 위해서”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탄생하는 새 지도부는 누가 되더라도 진보정치 ‘2세대’ 지도부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탈당 사태에 대해서도 “당 대표로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당론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분을 설득하는 게 중요한데, 그 부분에서 부족함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