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기업 빚, 우리 경제규모의 2배 넘어…‘역대 최고’
입력 2020.09.24 (15:10) 수정 2020.09.24 (15:15) 경제
코로나19로 생계형 대출에 부동산·주식 투자 자금 대출까지 겹치면서 가계와 기업이 진 빚이 우리나라 경제 규모의 두 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4일) 공개한 ‘2020년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를 보면, 2분기 말 현재 가계·기업의 부채는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206.2%로 집계됐습니다.

1분기 말(201%)과 비교해 3개월 만에 5.2%p나 증가한 것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우선 가계 신용을 보면 2분기 말 기준 가계 부채는 1천637조 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2% 늘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각각 6.4%, 3.9% 증가했습니다.

한은은 특히 보고서에서 “6월 이후에도 주택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8월 말 기준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 대출은 5월 말보다 각각 15조 4천억 원과 17조 8천억 원 급증했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액보다 81.2%, 93.3%나 많습니다.

반면, 처분가능소득은 지난해 2분기 말보다 0.7% 늘어나는 데 그쳐,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은 166.5%로 높아졌습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2년 4분기 이후 최고치입니다.

한은은 “자영업자 매출 감소와 고용 상황 악화로 가계의 채무 상환 능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크지만, 원리금 상환유예 등 각종 금융지원 조치로 아직까지 신용위험이 현재화하지는 않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취약가구를 중심으로 가계 부채 부실이 늘어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기업 신용은 2분기 말 현재 2천79조 5천억 원으로 추정됐습니다.

지난해 동기(1천897조 1천억 원)보다 9.6% 증가한 규모로, 2009년 3분기(11.3%) 이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한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 향후 기업의 신용위험이 증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민간 대출 급증에도 은행의 자산 건전성은 아직 양호한 수준이라고 한은은 평가했습니다.

일반은행의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6월 말 말 현재 0.71%로 작년 같은 시점(0.91%)보다 오히려 떨어졌습니다.

다만 총자산순이익률(ROA)이 지난해 상반기 0.65%(연율)에서 올해 상반기 0.49%로 0.16%p 떨어지는 등 은행의 수익성은 나빠졌는데, 한은은 코로나19 대출 관련 대손충당금과 예대 금리차 축소 등의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시스템 상황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금융안정지수(FSI)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4월(23.9) ‘위기’ 단계까지 올랐다가 5월 이후 ‘주의’ 단계(8∼22)에서 갈수록 낮아져 8월 13.5까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한은이 위험 선호, 신용 축적 등 금융시스템에 잠재한 취약 요소와 대응 능력까지 평가한 ‘신(新) 금융안정지수(FSI-Q)’는 1분기 68.2에서 2분기 70.1로 더 높아졌습니다. 2개 분기 연속 ‘주의’ 단계 기준(66)을 넘어섰습니다.

한은이 2012년 개발해 내부적으로 시범 산출하는 이 지수는 기존 월별 금융안정지수와 달리 분기 단위 지표인데, 2분기 지수 상승에는 주택가격 오름세와 가계·기업 대출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가계·기업 빚, 우리 경제규모의 2배 넘어…‘역대 최고’
    • 입력 2020-09-24 15:10:32
    • 수정2020-09-24 15:15:35
    경제
코로나19로 생계형 대출에 부동산·주식 투자 자금 대출까지 겹치면서 가계와 기업이 진 빚이 우리나라 경제 규모의 두 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4일) 공개한 ‘2020년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를 보면, 2분기 말 현재 가계·기업의 부채는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206.2%로 집계됐습니다.

1분기 말(201%)과 비교해 3개월 만에 5.2%p나 증가한 것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우선 가계 신용을 보면 2분기 말 기준 가계 부채는 1천637조 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2% 늘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각각 6.4%, 3.9% 증가했습니다.

한은은 특히 보고서에서 “6월 이후에도 주택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8월 말 기준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 대출은 5월 말보다 각각 15조 4천억 원과 17조 8천억 원 급증했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액보다 81.2%, 93.3%나 많습니다.

반면, 처분가능소득은 지난해 2분기 말보다 0.7% 늘어나는 데 그쳐,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은 166.5%로 높아졌습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2년 4분기 이후 최고치입니다.

한은은 “자영업자 매출 감소와 고용 상황 악화로 가계의 채무 상환 능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크지만, 원리금 상환유예 등 각종 금융지원 조치로 아직까지 신용위험이 현재화하지는 않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취약가구를 중심으로 가계 부채 부실이 늘어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기업 신용은 2분기 말 현재 2천79조 5천억 원으로 추정됐습니다.

지난해 동기(1천897조 1천억 원)보다 9.6% 증가한 규모로, 2009년 3분기(11.3%) 이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한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 향후 기업의 신용위험이 증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민간 대출 급증에도 은행의 자산 건전성은 아직 양호한 수준이라고 한은은 평가했습니다.

일반은행의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6월 말 말 현재 0.71%로 작년 같은 시점(0.91%)보다 오히려 떨어졌습니다.

다만 총자산순이익률(ROA)이 지난해 상반기 0.65%(연율)에서 올해 상반기 0.49%로 0.16%p 떨어지는 등 은행의 수익성은 나빠졌는데, 한은은 코로나19 대출 관련 대손충당금과 예대 금리차 축소 등의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시스템 상황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금융안정지수(FSI)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4월(23.9) ‘위기’ 단계까지 올랐다가 5월 이후 ‘주의’ 단계(8∼22)에서 갈수록 낮아져 8월 13.5까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한은이 위험 선호, 신용 축적 등 금융시스템에 잠재한 취약 요소와 대응 능력까지 평가한 ‘신(新) 금융안정지수(FSI-Q)’는 1분기 68.2에서 2분기 70.1로 더 높아졌습니다. 2개 분기 연속 ‘주의’ 단계 기준(66)을 넘어섰습니다.

한은이 2012년 개발해 내부적으로 시범 산출하는 이 지수는 기존 월별 금융안정지수와 달리 분기 단위 지표인데, 2분기 지수 상승에는 주택가격 오름세와 가계·기업 대출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