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석영 소설·김이듬 시집, 미국번역상 후보 올라
입력 2020.09.24 (15:15) 수정 2020.09.24 (15:18) 문화
황석영 소설 ‘해 질 무렵’과 김이듬 시집 ‘히스테리아’가 미국문학번역가협회(ALTA)가 주관하는 미국번역상 1차 후보에 올랐다고 한국문학번역원이 전했습니다.

‘해 질 무렵’은 김소라 번역으로 지난해에, ‘히스테리아’는 최혜지 번역으로 올해 미국에서 출간됐습니다.

미국번역상 소설 부문은 12종, 시 부문은 10종이 1차 후보로 뽑혔고, 최종 후보는 이달 말에 결정됩니다. 수상자 발표와 시상은 다음 달 15일 열리는 ALTA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진행합니다. 부문별 상금은 2천500달러로 번역자에게 줍니다.

김이듬의 ‘히스테리아’는 미국 시인이자 번역가로 활동한 루시엔 스트릭을 기리고자 제정된 루시엔 스트릭 문학상 최종 후보 3개 작품 안에도 들었습니다. 루시엔 스트릭상은 번역자에 줍니다. 재미교포 시인인 최돈미 번역가가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과 ‘전 세계의 쓰레기여, 단결하라!’를 번역해 두 차례 수상한 바 있습니다.

한편 윤고은 소설 ‘밤의 여행자들’(Serpent‘s Tail)도 최근 영미권에서 리지 뷸러의 번역으로 출간돼 영국 가디언과 더 타임스, 미국 주간지 타임, 월간 디 애틀랜틱 등 현지 언론에서 주목받았다고 문학번역원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한국문학번역원 제공]
  • 황석영 소설·김이듬 시집, 미국번역상 후보 올라
    • 입력 2020-09-24 15:15:08
    • 수정2020-09-24 15:18:52
    문화
황석영 소설 ‘해 질 무렵’과 김이듬 시집 ‘히스테리아’가 미국문학번역가협회(ALTA)가 주관하는 미국번역상 1차 후보에 올랐다고 한국문학번역원이 전했습니다.

‘해 질 무렵’은 김소라 번역으로 지난해에, ‘히스테리아’는 최혜지 번역으로 올해 미국에서 출간됐습니다.

미국번역상 소설 부문은 12종, 시 부문은 10종이 1차 후보로 뽑혔고, 최종 후보는 이달 말에 결정됩니다. 수상자 발표와 시상은 다음 달 15일 열리는 ALTA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진행합니다. 부문별 상금은 2천500달러로 번역자에게 줍니다.

김이듬의 ‘히스테리아’는 미국 시인이자 번역가로 활동한 루시엔 스트릭을 기리고자 제정된 루시엔 스트릭 문학상 최종 후보 3개 작품 안에도 들었습니다. 루시엔 스트릭상은 번역자에 줍니다. 재미교포 시인인 최돈미 번역가가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과 ‘전 세계의 쓰레기여, 단결하라!’를 번역해 두 차례 수상한 바 있습니다.

한편 윤고은 소설 ‘밤의 여행자들’(Serpent‘s Tail)도 최근 영미권에서 리지 뷸러의 번역으로 출간돼 영국 가디언과 더 타임스, 미국 주간지 타임, 월간 디 애틀랜틱 등 현지 언론에서 주목받았다고 문학번역원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한국문학번역원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