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北 총격 살해, 강력히 규탄…책임자 처벌하고 사과해야”
입력 2020.09.24 (15:29) 수정 2020.09.24 (17:58) 정치
청와대는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해 “이런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 반하는 행동”이라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아울러 반인륜적 행위를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연 뒤 그 결과를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주석 NSC사무처장은 브리핑에서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는 서해 5도를 비롯한 남북 접경 지역에서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국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22일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한 보고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시간대별 상황을 함께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실종 사건이 있었고 북측이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됐다는 첩보는 22일 오후 6시 36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보고됐다”고 전했습니다.

총격 살해와 시신 훼손 부분에 대해서는 “22일 오후 10시 30분 해당 첩보를 입수해 23일 새벽 1시부터 2시 30분까지 국가안보실장, 비서실장, 통일·국방 장관, 국정원장 등이 참석한 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에게 총격 살해가 보고된 시점과 관련해서는 “첫 첩보를 접수한 22일 밤에는 신빙성 있는 첩보로 보기 어려웠다. 다음날(23일) 오전 8시 30분 신빙성 있는 첩보로 분석돼 대통령에게 첫 대면보고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대면 보고를 받은 뒤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도 공식 발표가 오늘 이뤄진 이유에 대해서는 “23일 오후 4시 35분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해 최종적으로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 오전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국방부로부터 분석 결과를 통보받고, 오전 9시 안보실장과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분석 결과를 대면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NSC 상임위를 소집해 정부의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 청와대 “北 총격 살해, 강력히 규탄…책임자 처벌하고 사과해야”
    • 입력 2020-09-24 15:29:15
    • 수정2020-09-24 17:58:09
    정치
청와대는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해 “이런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 반하는 행동”이라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아울러 반인륜적 행위를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연 뒤 그 결과를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주석 NSC사무처장은 브리핑에서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는 서해 5도를 비롯한 남북 접경 지역에서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국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22일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한 보고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시간대별 상황을 함께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실종 사건이 있었고 북측이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됐다는 첩보는 22일 오후 6시 36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보고됐다”고 전했습니다.

총격 살해와 시신 훼손 부분에 대해서는 “22일 오후 10시 30분 해당 첩보를 입수해 23일 새벽 1시부터 2시 30분까지 국가안보실장, 비서실장, 통일·국방 장관, 국정원장 등이 참석한 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에게 총격 살해가 보고된 시점과 관련해서는 “첫 첩보를 접수한 22일 밤에는 신빙성 있는 첩보로 보기 어려웠다. 다음날(23일) 오전 8시 30분 신빙성 있는 첩보로 분석돼 대통령에게 첫 대면보고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대면 보고를 받은 뒤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도 공식 발표가 오늘 이뤄진 이유에 대해서는 “23일 오후 4시 35분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해 최종적으로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 오전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국방부로부터 분석 결과를 통보받고, 오전 9시 안보실장과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분석 결과를 대면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NSC 상임위를 소집해 정부의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