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북 총격살해 강력 규탄…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입력 2020.09.24 (17:04) 수정 2020.09.24 (17:1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가 우리 국민의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해 오늘 NSC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북한을 강력 규탄하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북한에 이번 사건과 관련한 사실 확인을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의 입장은 단호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은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밝혔습니다.

[서주석/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이어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국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주석/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제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에게 첫 보고가 이뤄진 시점에 대해서는 "첫 첩보 입수 당시엔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보기 어려웠다"며 하루 뒤인 어제 오전 8시 30분에 대면으로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뒤 북에도 확인을 요청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라고 했고, 사실이라면 국민이 분노할 일인만큼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북한의 답변은 없는 상태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한 어제 새벽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 연설 당시에도 긴급 관계장관 회의가 열렸지만, 신빙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설을 수정하거나 취소 여부를 판단할 순 없는 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김태현/영상편집:심명식
  • 靑 “북 총격살해 강력 규탄…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 입력 2020-09-24 17:04:02
    • 수정2020-09-24 17:11:48
    뉴스 5
[앵커]

청와대가 우리 국민의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해 오늘 NSC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북한을 강력 규탄하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북한에 이번 사건과 관련한 사실 확인을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의 입장은 단호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은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밝혔습니다.

[서주석/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이어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국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주석/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제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에게 첫 보고가 이뤄진 시점에 대해서는 "첫 첩보 입수 당시엔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보기 어려웠다"며 하루 뒤인 어제 오전 8시 30분에 대면으로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뒤 북에도 확인을 요청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라고 했고, 사실이라면 국민이 분노할 일인만큼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북한의 답변은 없는 상태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한 어제 새벽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 연설 당시에도 긴급 관계장관 회의가 열렸지만, 신빙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설을 수정하거나 취소 여부를 판단할 순 없는 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김태현/영상편집:심명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