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 백신 부족 우려…공무원 접종비 지원 논란
입력 2020.09.24 (19:08) 수정 2020.09.24 (19:21)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가을 코로나19와 독감이 한꺼번에 유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일부 병·의원에선 독감 백신 부족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원도가 소속 공무원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비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트윈 데믹' 우려 속에 나온 강원도의 독감 예방 접종비 지원 계획.

대상은 6,500여 명.

도청 소속 공무원 전쳅니다.

직원 1명당 2만 원씩 돌아갑니다.

[박동주/강원도 총무행정관 : "재해,코로나, 방역 등과 관련해서 상당히 지쳐있기 때문에 다만 거기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직원들의 사기를 위해서..."]

예산은 1억 2천만 원이 듭니다.

지원 예산은 올해 코로나 19로 집행하지 못한 각종 직원 복지 사업비로 충당할 예정입니다.

어느 때보다 얼어붙은 경제.

시민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유영섭/춘천시 근화동 : "어려운 사람한테 혜택을 줘야지. 공무원들은 솔직히 말해서 생활하는데 약간 여유가 있지 않느냐."]

더 큰 문제는 백신 부족입니다.

올해 독감 무료접종 대상을 노인은 기존 65살 이상에서 62살 이상까지 낮췄고, 청소년은 12살 이하에서 18살 이하로 확대됐습니다.

강원도 내 무료 접종 대상자는 올해 62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16만 명 늘었습니다.

이 때문에, 우선 접종 대상인 소아용 백신 부족을 호소하는 병의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임고운/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학술이사 : "의학적인 고위험군 대상들이 아니다 보니까 그쪽으로 백신이 많이 쏠리게 되면, 12세 미만 소아가 맞을 수 있는 백신이 수급이 안되다보니까 (우려가 됩니다.)"]

우려가 커지자, 강원도는 지원 규모와 시기를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영상편집:신정철
  • 독감 백신 부족 우려…공무원 접종비 지원 논란
    • 입력 2020-09-24 19:08:39
    • 수정2020-09-24 19:21:42
    뉴스7(춘천)
[앵커]

올해 가을 코로나19와 독감이 한꺼번에 유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일부 병·의원에선 독감 백신 부족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원도가 소속 공무원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비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트윈 데믹' 우려 속에 나온 강원도의 독감 예방 접종비 지원 계획.

대상은 6,500여 명.

도청 소속 공무원 전쳅니다.

직원 1명당 2만 원씩 돌아갑니다.

[박동주/강원도 총무행정관 : "재해,코로나, 방역 등과 관련해서 상당히 지쳐있기 때문에 다만 거기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직원들의 사기를 위해서..."]

예산은 1억 2천만 원이 듭니다.

지원 예산은 올해 코로나 19로 집행하지 못한 각종 직원 복지 사업비로 충당할 예정입니다.

어느 때보다 얼어붙은 경제.

시민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유영섭/춘천시 근화동 : "어려운 사람한테 혜택을 줘야지. 공무원들은 솔직히 말해서 생활하는데 약간 여유가 있지 않느냐."]

더 큰 문제는 백신 부족입니다.

올해 독감 무료접종 대상을 노인은 기존 65살 이상에서 62살 이상까지 낮췄고, 청소년은 12살 이하에서 18살 이하로 확대됐습니다.

강원도 내 무료 접종 대상자는 올해 62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16만 명 늘었습니다.

이 때문에, 우선 접종 대상인 소아용 백신 부족을 호소하는 병의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임고운/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학술이사 : "의학적인 고위험군 대상들이 아니다 보니까 그쪽으로 백신이 많이 쏠리게 되면, 12세 미만 소아가 맞을 수 있는 백신이 수급이 안되다보니까 (우려가 됩니다.)"]

우려가 커지자, 강원도는 지원 규모와 시기를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영상편집:신정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