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염수 해양방류’ 한일 격돌…스가, 후쿠시마 첫 방문 예정
입력 2020.09.24 (19:22) 수정 2020.09.24 (19:29)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두고 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서 격돌했습니다.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보내겠다는 일본 정부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번 주말, 첫 지방 방문지로 후쿠시마를 택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오염수는 약 120만 톤.

여기에 하루 160여 톤의 오염수가 새로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 오염수의 처리 방법을 두고 한국과 일본이 또다시 격돌했습니다.

한국 측은 오염수 해양 방류는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정병선/과기정통부 제1차관 : "오염된 물을 바다로 방류하는 것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세계 해양 환경에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그러자 일본 대표가 '오염수'라는 표현에 발끈했습니다.

정화 설비를 거쳐 이미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으니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로 불러야 한다는 겁니다.

[히키하라 다케시/일본 정부 대표부 대사 : "최신의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한 '처리수'입니다. '오염수'라고 하면 안 됩니다."]

하지만 정화했다는 오염수의 75%에는 여전히 세슘과 같은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돼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해양 방류 결정도 임박한 분위기입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지난 17일 : "처리수를 보관할 부지가 부족한 상황을 고려할 때 결론을 내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번 주말, 취임 후 처음으로 후쿠시마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원전 사고 현장도 찾을 것으로 보여 오염수 관련 언급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 ‘오염수 해양방류’ 한일 격돌…스가, 후쿠시마 첫 방문 예정
    • 입력 2020-09-24 19:22:27
    • 수정2020-09-24 19:29:39
    뉴스7(청주)
[앵커]

한국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두고 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서 격돌했습니다.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보내겠다는 일본 정부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번 주말, 첫 지방 방문지로 후쿠시마를 택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오염수는 약 120만 톤.

여기에 하루 160여 톤의 오염수가 새로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 오염수의 처리 방법을 두고 한국과 일본이 또다시 격돌했습니다.

한국 측은 오염수 해양 방류는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정병선/과기정통부 제1차관 : "오염된 물을 바다로 방류하는 것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세계 해양 환경에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그러자 일본 대표가 '오염수'라는 표현에 발끈했습니다.

정화 설비를 거쳐 이미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으니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로 불러야 한다는 겁니다.

[히키하라 다케시/일본 정부 대표부 대사 : "최신의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한 '처리수'입니다. '오염수'라고 하면 안 됩니다."]

하지만 정화했다는 오염수의 75%에는 여전히 세슘과 같은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돼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해양 방류 결정도 임박한 분위기입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지난 17일 : "처리수를 보관할 부지가 부족한 상황을 고려할 때 결론을 내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번 주말, 취임 후 처음으로 후쿠시마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원전 사고 현장도 찾을 것으로 보여 오염수 관련 언급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