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동·평대 해상풍력 ‘심사 보류’…‘탄소 없는 섬’ 정책 연신 제동
입력 2020.09.24 (21:51) 수정 2020.09.24 (22:02)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와 평대리 앞바다에 풍력발전 단지를 설치하는 사업이 제주도의회에서 심사 보류됐습니다.

지난 4월 도의회에서 부결된 대정해상풍력 발전에 이어 '탄소 없는 섬'을 목표로 추진하는 제주도의 풍력발전 사업에 연일 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와 평대리 앞바다에 5.5MW 풍력발전기 19기를 세우는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 사업.

5년 전, 첫 공공 주도 풍력발전 사업으로 두 개 마을 주민들이 함께 신청해 사업 후보지로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마지막 절차인 도의회의 환경영향평가서 동의안 심의에서 심사 보류되며 제동이 걸렸습니다.

[“심사 보류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주된 이유는 주민 수용성입니다.

변전소 위치가 한동리 인근으로 바뀌며 해녀 조업이 더 어려워질 것이란 지역 어촌계의 우려 때문입니다.

[고용호/도의원 : "전자기장이 발생했을 때 해녀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조사가 필요한데.) 인간에 대한 건 하나도 없잖아요. 전부 다 동물에 대한 것들만 조사해놓고."]

[김성근/환경영향평가업체 이사 : "아직까지 해상풍력이 우리나라에서 초기 단계기 때문에."]

기존 풍력발전으로 생산되는 전기조차 저장이나 송출 시설이 부족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설 필요성에도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강성의/도의원 : "전력이 생산된 것을 제주도에서 지금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시설이 돼 있다. 그러면 할만해요. 그렇지만 그런 게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황에서 생산만 하는 시설을 하겠다."]

이에 제주에너지공사는 관련 시설을 해상풍력 단지 조성 전에 설치해 문제 없도록 하고, 변전소 대체 부지도 찾겠다고 답변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대정해상풍력에 이어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 사업까지 제동이 걸리며 제주도의 '탄소 없는 섬' 정책에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 한동·평대 해상풍력 ‘심사 보류’…‘탄소 없는 섬’ 정책 연신 제동
    • 입력 2020-09-24 21:51:35
    • 수정2020-09-24 22:02:12
    뉴스9(제주)
[앵커]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와 평대리 앞바다에 풍력발전 단지를 설치하는 사업이 제주도의회에서 심사 보류됐습니다.

지난 4월 도의회에서 부결된 대정해상풍력 발전에 이어 '탄소 없는 섬'을 목표로 추진하는 제주도의 풍력발전 사업에 연일 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와 평대리 앞바다에 5.5MW 풍력발전기 19기를 세우는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 사업.

5년 전, 첫 공공 주도 풍력발전 사업으로 두 개 마을 주민들이 함께 신청해 사업 후보지로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마지막 절차인 도의회의 환경영향평가서 동의안 심의에서 심사 보류되며 제동이 걸렸습니다.

[“심사 보류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주된 이유는 주민 수용성입니다.

변전소 위치가 한동리 인근으로 바뀌며 해녀 조업이 더 어려워질 것이란 지역 어촌계의 우려 때문입니다.

[고용호/도의원 : "전자기장이 발생했을 때 해녀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조사가 필요한데.) 인간에 대한 건 하나도 없잖아요. 전부 다 동물에 대한 것들만 조사해놓고."]

[김성근/환경영향평가업체 이사 : "아직까지 해상풍력이 우리나라에서 초기 단계기 때문에."]

기존 풍력발전으로 생산되는 전기조차 저장이나 송출 시설이 부족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설 필요성에도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강성의/도의원 : "전력이 생산된 것을 제주도에서 지금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시설이 돼 있다. 그러면 할만해요. 그렇지만 그런 게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황에서 생산만 하는 시설을 하겠다."]

이에 제주에너지공사는 관련 시설을 해상풍력 단지 조성 전에 설치해 문제 없도록 하고, 변전소 대체 부지도 찾겠다고 답변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대정해상풍력에 이어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 사업까지 제동이 걸리며 제주도의 '탄소 없는 섬' 정책에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