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 다시 증가…“경제회복 동력 약해졌다”
입력 2020.09.24 (23:42) 수정 2020.09.24 (23:43) 국제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다시 늘었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7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현지시간 24일 밝혔습니다.

이는 전주 86만6천 건에서 4천 건이 증가한 수치로, 감소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이 빗나갔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은 전문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지난주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4만 건을 기록할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 같은 결과가 경제 회복의 동력이 약해지고 있다는 전문가의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유행 초기만 해도 큰 타격이 없었던 금융 서비스와 기술 분야까지 해고 사태가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도 경제 회복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패턴에 빠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업종에서는 고용이 회복되고 있지만, 다른 업종에서는 추가로 직원들을 해고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지난 3월 셋째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3월 넷째 주에는 최고 수치인 687만 건을 기록했고, 이후에는 석 달 넘게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에는 미국의 신규 실업 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2만 건 수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 다시 증가…“경제회복 동력 약해졌다”
    • 입력 2020-09-24 23:42:06
    • 수정2020-09-24 23:43:30
    국제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다시 늘었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7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현지시간 24일 밝혔습니다.

이는 전주 86만6천 건에서 4천 건이 증가한 수치로, 감소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이 빗나갔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은 전문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지난주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4만 건을 기록할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 같은 결과가 경제 회복의 동력이 약해지고 있다는 전문가의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유행 초기만 해도 큰 타격이 없었던 금융 서비스와 기술 분야까지 해고 사태가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도 경제 회복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패턴에 빠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업종에서는 고용이 회복되고 있지만, 다른 업종에서는 추가로 직원들을 해고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지난 3월 셋째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3월 넷째 주에는 최고 수치인 687만 건을 기록했고, 이후에는 석 달 넘게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에는 미국의 신규 실업 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2만 건 수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