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 성폭행’ 가수 정준영 징역 5년, 최종훈 징역 2년6월 확정
입력 2020.09.25 (07:36) 수정 2020.09.25 (07: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가, 대법원에서 최종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초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이 폭로되며 사건이 불거진 지 1년 반 만입니다.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연예계와 팬들을 충격에 빠뜨린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

술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했다는 의혹에는 정 씨를 비롯해 가수 최종훈 씨 등 유명 연예인들이 연루됐습니다.

[정준영/가수/지난해 3월 : "저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

대법원은 집단 성폭행과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정 씨와 함께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최종훈 씨에 대해서도, 최 씨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2016년 대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여성을 함께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4월 구속 기소됐습니다.

정 씨는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수차례 촬영해 카카오톡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도 받았습니다.

이들은 그동안 재판에서 '합의된 성관계였다'며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정 씨는 수사 단초가 된 자신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동의 없이 복원돼 수사기관에 제출됐다며 이를 증거로 쓰면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하급심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 등을 인정하며 정 씨 등에게 유죄를 선고했고, 대법원 역시 원심 판단에 잘못된 점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한편 이들과 함께 공동 성폭행 등에 가담한 김 모 씨와 권 모 씨는 징역 4년이, 허 모 씨는 집행유예의 형이 그대로 확정됐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최민영
  • ‘집단 성폭행’ 가수 정준영 징역 5년, 최종훈 징역 2년6월 확정
    • 입력 2020-09-25 07:36:44
    • 수정2020-09-25 07:44:11
    뉴스광장
[앵커]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가, 대법원에서 최종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초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이 폭로되며 사건이 불거진 지 1년 반 만입니다.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연예계와 팬들을 충격에 빠뜨린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

술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했다는 의혹에는 정 씨를 비롯해 가수 최종훈 씨 등 유명 연예인들이 연루됐습니다.

[정준영/가수/지난해 3월 : "저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

대법원은 집단 성폭행과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정 씨와 함께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최종훈 씨에 대해서도, 최 씨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2016년 대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여성을 함께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4월 구속 기소됐습니다.

정 씨는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수차례 촬영해 카카오톡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도 받았습니다.

이들은 그동안 재판에서 '합의된 성관계였다'며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정 씨는 수사 단초가 된 자신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동의 없이 복원돼 수사기관에 제출됐다며 이를 증거로 쓰면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하급심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 등을 인정하며 정 씨 등에게 유죄를 선고했고, 대법원 역시 원심 판단에 잘못된 점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한편 이들과 함께 공동 성폭행 등에 가담한 김 모 씨와 권 모 씨는 징역 4년이, 허 모 씨는 집행유예의 형이 그대로 확정됐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