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명절 상여금’ 차별 해소 촉구
입력 2020.09.25 (07:45) 수정 2020.09.25 (08:06)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과 비교해 명절에도 차별을 받고 있다며 2017년 복리후생 차별 금지를 약속한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는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4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정규직에 비해 20~40% 수준의 명절상여금만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며 올해 추석 명절 역시 비슷한 상황인 만큼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명절 상여금’ 차별 해소 촉구
    • 입력 2020-09-25 07:45:16
    • 수정2020-09-25 08:06:41
    뉴스광장(울산)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과 비교해 명절에도 차별을 받고 있다며 2017년 복리후생 차별 금지를 약속한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는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4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정규직에 비해 20~40% 수준의 명절상여금만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며 올해 추석 명절 역시 비슷한 상황인 만큼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