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文 늦장 보고,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
입력 2020.09.25 (09:59) 수정 2020.09.25 (10:08)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북한의 민간인 피격 사건을 문재인 대통령이 늦게 보고 받았다며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오늘(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 후 7시간 뒤에야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의 수호자여야 북한의 소행을 보고받은 직후에도 이를 규탄하지 않았다”며 “유가족들의 비통한 마음을 생각해 봤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이 북한 당국에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속 시원히 밝혀야 한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文 늦장 보고,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
    • 입력 2020-09-25 09:59:01
    • 수정2020-09-25 10:08:17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북한의 민간인 피격 사건을 문재인 대통령이 늦게 보고 받았다며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오늘(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 후 7시간 뒤에야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의 수호자여야 북한의 소행을 보고받은 직후에도 이를 규탄하지 않았다”며 “유가족들의 비통한 마음을 생각해 봤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이 북한 당국에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속 시원히 밝혀야 한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