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역 관사촌 일대 재개발 ‘재심의’
입력 2020.09.25 (10:21) 수정 2020.09.25 (10:32)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존폐 기로에 섰던 대전역 주변의 철도관사촌 재개발 사업을 놓고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개발이냐, 보존이냐' 사안이 중대하다며 결정을 미뤘는데, 찬반 주민 갈등이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개발이냐, 보존이냐.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철도 관사촌' 일대 재개발 사업.

대전 도시재정비심의위원회가 4시간 가까운 마라톤 회의 끝에 결국 '재심의'로 결정했습니다.

낙후 지역의 개발 촉구 의견과 근대 역사를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이 서로 팽팽히 맞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위원들이 현장 답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지역 주민 대부분은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지난 2009년부터 재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최근 일부 주민과 상인들이 관사촌 보존을 이유로 반대에 나서면서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재개발이 시작되면 대전역 일대 철도 관사촌을 관통하는 왕복 4차선 도로가 뚫리고, 32층 초고층 아파트 16개 동이 들어서 천 4백여 가구가 입주하게 됩니다.

이미 토지소유주 80%가 승낙해 지난해 조합설립인가가 승인된 뒤 시공사 선정까지 끝난 상태입니다.

[유석두/삼성4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 : "재개발을 해서 지금 현재 살 수가 없는 주거공간을 새로 질을 높여서 주민들이 편안하게 살 수 있는…."]

하지만 최근 관사촌이 근대문화역사 상징물로서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며 가치를 재조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요섭/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장 : "관사촌은 대전의 나이테와 같은 겁니다. 지문과도 같은 것이죠, 이것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린다는 건 상당히 안타까운 일입니다. 지금 뉴트로 열풍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데…."]

대전시는 사업 주체가 재개발조합인 만큼 관여하기 어렵다면서도, 보존 가치가 있는 철도 관사 7곳은 보존구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 재심의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양측 주민들 사이의 갈등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대전역 관사촌 일대 재개발 ‘재심의’
    • 입력 2020-09-25 10:21:41
    • 수정2020-09-25 10:32:05
    930뉴스(대전)
[앵커]

존폐 기로에 섰던 대전역 주변의 철도관사촌 재개발 사업을 놓고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개발이냐, 보존이냐' 사안이 중대하다며 결정을 미뤘는데, 찬반 주민 갈등이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개발이냐, 보존이냐.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철도 관사촌' 일대 재개발 사업.

대전 도시재정비심의위원회가 4시간 가까운 마라톤 회의 끝에 결국 '재심의'로 결정했습니다.

낙후 지역의 개발 촉구 의견과 근대 역사를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이 서로 팽팽히 맞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위원들이 현장 답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지역 주민 대부분은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지난 2009년부터 재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최근 일부 주민과 상인들이 관사촌 보존을 이유로 반대에 나서면서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재개발이 시작되면 대전역 일대 철도 관사촌을 관통하는 왕복 4차선 도로가 뚫리고, 32층 초고층 아파트 16개 동이 들어서 천 4백여 가구가 입주하게 됩니다.

이미 토지소유주 80%가 승낙해 지난해 조합설립인가가 승인된 뒤 시공사 선정까지 끝난 상태입니다.

[유석두/삼성4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 : "재개발을 해서 지금 현재 살 수가 없는 주거공간을 새로 질을 높여서 주민들이 편안하게 살 수 있는…."]

하지만 최근 관사촌이 근대문화역사 상징물로서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며 가치를 재조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요섭/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장 : "관사촌은 대전의 나이테와 같은 겁니다. 지문과도 같은 것이죠, 이것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린다는 건 상당히 안타까운 일입니다. 지금 뉴트로 열풍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데…."]

대전시는 사업 주체가 재개발조합인 만큼 관여하기 어렵다면서도, 보존 가치가 있는 철도 관사 7곳은 보존구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 재심의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양측 주민들 사이의 갈등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