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동물 원료 안 써요”…‘베가니즘’ 축제
입력 2020.09.25 (10:54) 수정 2020.09.25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물을 희생해 만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일절 이용하지 않는 생활 방식을 '베가니즘'이라고 부르는데요.

지난 주말, 프랑스 파리에서는 이 '베가니즘'을 실천한 작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리포트]

기성품 같이 보이는 가방들이지만, 사실 제작과정에서 동물과 관련된 재료가 완전히 배제된 '베가니즘' 제품들입니다.

파인애플 줄기 섬유질로 만든 '피냐텍스' 가죽이나 선인장 가죽 등 식물성 재료만으로 제작됐습니다.

최근 파리에서 열린 베가니즘 모임, '스마일(Smmmile) 페스티벌'에 선보인 작품들인데요.

식물성 재료로 직접 만든 가방을 현장에 가져 온 세실 빈센트 씨는 전직 프랑스 경찰관입니다.

경찰 일을 그만두고, 평소 못하던 분홍 염색 머리에 귀걸이를 한 베가니즘 제품 생산자로 변신했는데요.

그녀는 베가니즘이 잔인함, 폭력, 억압 없는 세상을 꿈꾸는 자신의 삶의 가치와 맞아떨어진다고 이야기했습니다.
  • [지구촌 Talk] “동물 원료 안 써요”…‘베가니즘’ 축제
    • 입력 2020-09-25 10:54:53
    • 수정2020-09-25 11:05:30
    지구촌뉴스
[앵커]

동물을 희생해 만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일절 이용하지 않는 생활 방식을 '베가니즘'이라고 부르는데요.

지난 주말, 프랑스 파리에서는 이 '베가니즘'을 실천한 작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리포트]

기성품 같이 보이는 가방들이지만, 사실 제작과정에서 동물과 관련된 재료가 완전히 배제된 '베가니즘' 제품들입니다.

파인애플 줄기 섬유질로 만든 '피냐텍스' 가죽이나 선인장 가죽 등 식물성 재료만으로 제작됐습니다.

최근 파리에서 열린 베가니즘 모임, '스마일(Smmmile) 페스티벌'에 선보인 작품들인데요.

식물성 재료로 직접 만든 가방을 현장에 가져 온 세실 빈센트 씨는 전직 프랑스 경찰관입니다.

경찰 일을 그만두고, 평소 못하던 분홍 염색 머리에 귀걸이를 한 베가니즘 제품 생산자로 변신했는데요.

그녀는 베가니즘이 잔인함, 폭력, 억압 없는 세상을 꿈꾸는 자신의 삶의 가치와 맞아떨어진다고 이야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