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회를 바꾸는 중학생의 작은 날갯짓
입력 2020.09.25 (11:27) 수정 2020.09.25 (12:55)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가 사는 동네는 우리 손으로 살기 좋게 만든다!

밀양의 중학생들이 어른들의 시선이 닿지 못하는 동네 문제를 직접 바꾸며 지역사회 변화에 앞장서는데요,

긍정의 힘으로 가득한 중학생들을 만나보시죠.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밀양의 한 거리.

하수구 옆으로 쓰레기 투기를 하지 말자 문구가 쓰여져 있습니다.

밀양 중학생들이 지역 문제점을 토론하며 바꿔가는 사회참여 동아리의 활동 결괍니다.

학생들은 또 학교 건널목이 위험하다는 친구들의 의견을 반영해 교통안전 동영상을 만들어 홍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심재현/밀양 세종중학교 3학년 : "좀 조심해서 사람 안 치고, 사고 안 나고 행복하게 (운전해서) 다니면 좋을 것 같아요."]

학생들은 홀로 지내는 어르신을 위해 기부팔찌를 만들기도 했고, 이번에는 지역 장애우를 위해 태양광 LED 조명설치에도 나섰습니다.

[신영록/밀양 세종중학교 3학년 : "이제 많은 사람이 좀 더 도움을 받고, 그런 도움을 주는 게 저희 사명감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힘들긴 해도 그만큼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면 저희도 기분 좋습니다."]

학생들의 바꾼 변화에 지역주민들도 고마움을 감추지 않습니다.

[김성미/밀양시 가곡동 : "우리 딸이 오면 여기다 휴대폰 불 켜고 그렇게 나가고 했습니다. 학생들이 이렇게 도움을 주려고 하네요. 이 은혜를 어떻게 할까요."]

학생들의 활동에 지역복지관도 업무협약을 맺고 지원을 약속하는 등 작은 움직임이 지역사회를 바꾸는 큰 힘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촬영편집:안승호
  • 사회를 바꾸는 중학생의 작은 날갯짓
    • 입력 2020-09-25 11:27:52
    • 수정2020-09-25 12:55:23
    930뉴스(창원)
[앵커]

우리가 사는 동네는 우리 손으로 살기 좋게 만든다!

밀양의 중학생들이 어른들의 시선이 닿지 못하는 동네 문제를 직접 바꾸며 지역사회 변화에 앞장서는데요,

긍정의 힘으로 가득한 중학생들을 만나보시죠.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밀양의 한 거리.

하수구 옆으로 쓰레기 투기를 하지 말자 문구가 쓰여져 있습니다.

밀양 중학생들이 지역 문제점을 토론하며 바꿔가는 사회참여 동아리의 활동 결괍니다.

학생들은 또 학교 건널목이 위험하다는 친구들의 의견을 반영해 교통안전 동영상을 만들어 홍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심재현/밀양 세종중학교 3학년 : "좀 조심해서 사람 안 치고, 사고 안 나고 행복하게 (운전해서) 다니면 좋을 것 같아요."]

학생들은 홀로 지내는 어르신을 위해 기부팔찌를 만들기도 했고, 이번에는 지역 장애우를 위해 태양광 LED 조명설치에도 나섰습니다.

[신영록/밀양 세종중학교 3학년 : "이제 많은 사람이 좀 더 도움을 받고, 그런 도움을 주는 게 저희 사명감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힘들긴 해도 그만큼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면 저희도 기분 좋습니다."]

학생들의 바꾼 변화에 지역주민들도 고마움을 감추지 않습니다.

[김성미/밀양시 가곡동 : "우리 딸이 오면 여기다 휴대폰 불 켜고 그렇게 나가고 했습니다. 학생들이 이렇게 도움을 주려고 하네요. 이 은혜를 어떻게 할까요."]

학생들의 활동에 지역복지관도 업무협약을 맺고 지원을 약속하는 등 작은 움직임이 지역사회를 바꾸는 큰 힘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촬영편집:안승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