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박양우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 확산, 한·중도 다른 협력 방안 모색”
입력 2020.09.25 (11:29) 수정 2020.09.25 (11:32) 문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한국과 중국도 다른 경제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2차 ‘한중 고위 언론인 포럼’ 개막식에서 “한중 교역 규모는 수교 이후 38배 성장했지만, 최근 방역 강화와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교역량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한국형 뉴딜정책’과 중국의 ‘신형 인프라 정책’이 상당 부분 맞닿아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전대미문의 커다란 변화를 겪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굳건한 신뢰를 기반으로 경제 위기 극복의 동반자로서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때”라면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끌어내자고 제안했습니다.

올해로 12번째인 ‘한중 고위 언론인 포럼’은 코로나19 여파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박양우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 확산, 한·중도 다른 협력 방안 모색”
    • 입력 2020-09-25 11:29:16
    • 수정2020-09-25 11:32:16
    문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한국과 중국도 다른 경제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2차 ‘한중 고위 언론인 포럼’ 개막식에서 “한중 교역 규모는 수교 이후 38배 성장했지만, 최근 방역 강화와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교역량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한국형 뉴딜정책’과 중국의 ‘신형 인프라 정책’이 상당 부분 맞닿아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전대미문의 커다란 변화를 겪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굳건한 신뢰를 기반으로 경제 위기 극복의 동반자로서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때”라면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끌어내자고 제안했습니다.

올해로 12번째인 ‘한중 고위 언론인 포럼’은 코로나19 여파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