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윤건영 ‘회계부정 의혹’ 사건 고발인 조사
입력 2020.09.25 (14:17) 수정 2020.09.25 (14:25) 사회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른바 ‘허위 인턴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를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소환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오늘(25일) 오후 횡령 등 혐의로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을 고발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윤 의원은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기획실장이던 2011년, 회계직원 김 모 씨를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백 전 비서관의 의원실에 인턴으로 허위 등록해 부정하게 급여를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5월 언론에 “당시 윤 의원이 김 씨 명의의 차명계좌를 사용했고, 국회 사무처로부터 5개월 동안 545만 원을 받았다”라고 제보했습니다.

고발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한 이 대표는 “윤 의원에 대한 각종 혐의가 많은데 조사가 계속 지체되고 있어 검찰이 정치권의 눈치를 보는지 의구심이 든다”라며 “지금이라도 검찰이 어느 눈치도 보지 않고 실체적 진실 밝히기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지난 6월 초 법세련은 제기된 의혹을 근거로 서울남부지검에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을 횡령 혐의 등으로 고발했고, 서울 남부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했습니다.

지난 16일 언론에 의혹은 제기한 전 미래연 직원 김 씨는 “고발 이후 석 달이 지난 시점에도 참고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서울남부지검에 자수서와 범죄사실 진술서를 제출했습니다.

김 씨는 범죄사실 진술서에 당시 차명계좌로 사용된 본인 명의 계좌 사용 내용과 국회에서 5개월간 지급된 급여내용 등을 첨부해 제출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5월 김 씨의 의혹 제기 당시 직원명의 통장으로 돈거래를 했던 것은 맞지만, 법인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 검찰, 윤건영 ‘회계부정 의혹’ 사건 고발인 조사
    • 입력 2020-09-25 14:17:18
    • 수정2020-09-25 14:25:21
    사회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른바 ‘허위 인턴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를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소환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오늘(25일) 오후 횡령 등 혐의로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을 고발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윤 의원은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기획실장이던 2011년, 회계직원 김 모 씨를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백 전 비서관의 의원실에 인턴으로 허위 등록해 부정하게 급여를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5월 언론에 “당시 윤 의원이 김 씨 명의의 차명계좌를 사용했고, 국회 사무처로부터 5개월 동안 545만 원을 받았다”라고 제보했습니다.

고발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한 이 대표는 “윤 의원에 대한 각종 혐의가 많은데 조사가 계속 지체되고 있어 검찰이 정치권의 눈치를 보는지 의구심이 든다”라며 “지금이라도 검찰이 어느 눈치도 보지 않고 실체적 진실 밝히기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지난 6월 초 법세련은 제기된 의혹을 근거로 서울남부지검에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을 횡령 혐의 등으로 고발했고, 서울 남부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했습니다.

지난 16일 언론에 의혹은 제기한 전 미래연 직원 김 씨는 “고발 이후 석 달이 지난 시점에도 참고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서울남부지검에 자수서와 범죄사실 진술서를 제출했습니다.

김 씨는 범죄사실 진술서에 당시 차명계좌로 사용된 본인 명의 계좌 사용 내용과 국회에서 5개월간 지급된 급여내용 등을 첨부해 제출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5월 김 씨의 의혹 제기 당시 직원명의 통장으로 돈거래를 했던 것은 맞지만, 법인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