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포폴 투약 증거 있다” 이재용 돈 뜯으려 한 20대…檢, 징역 2년 6개월 구형
입력 2020.09.25 (17:43) 수정 2020.09.25 (19:05) 사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관련 증거를 검찰에 넘길 것처럼 행세해 이 부회장에게서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이 구형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변민선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28살 김 모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오늘(25일) 열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7월 이 부회장에 대한 프로포폴 투약 사건 관련 증거자료 등을 검찰에 제출할 것처럼 행세하면서, 이 부회장 측이 겁을 먹도록 만들어 프로포폴 대금 명목 등으로 20억여 원을 받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 씨는 재벌가 인사들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 소속 간호조무사와 연인이었던 인물로, 지난 1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 했습니다. 또 언론사 '뉴스타파'와의 관련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말부터 7월 중순사이에 지인과 함께 서울 강남의 한 호텔 미팅룸 등에서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을 세 차례 만나, "프로포폴 투약 관련 동영상 등 추가 증거를 가지고 있다"라면서 "이 증거들을 검찰에 제출하지 않겠으니 대신 프로포폴을 고가로 구입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사는 오늘 진행된 결심 절차에서, 김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김 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단지 겁을 줘서 돈을 받으려고 했던 것이고 결국 미수에 그쳤다며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달 14일 김 씨에 대한 1심 판결을 선고할 예정입니다.
  • “프로포폴 투약 증거 있다” 이재용 돈 뜯으려 한 20대…檢, 징역 2년 6개월 구형
    • 입력 2020-09-25 17:43:01
    • 수정2020-09-25 19:05:58
    사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관련 증거를 검찰에 넘길 것처럼 행세해 이 부회장에게서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이 구형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변민선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28살 김 모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오늘(25일) 열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7월 이 부회장에 대한 프로포폴 투약 사건 관련 증거자료 등을 검찰에 제출할 것처럼 행세하면서, 이 부회장 측이 겁을 먹도록 만들어 프로포폴 대금 명목 등으로 20억여 원을 받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 씨는 재벌가 인사들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 소속 간호조무사와 연인이었던 인물로, 지난 1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 했습니다. 또 언론사 '뉴스타파'와의 관련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말부터 7월 중순사이에 지인과 함께 서울 강남의 한 호텔 미팅룸 등에서 이 부회장의 법률대리인을 세 차례 만나, "프로포폴 투약 관련 동영상 등 추가 증거를 가지고 있다"라면서 "이 증거들을 검찰에 제출하지 않겠으니 대신 프로포폴을 고가로 구입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사는 오늘 진행된 결심 절차에서, 김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김 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단지 겁을 줘서 돈을 받으려고 했던 것이고 결국 미수에 그쳤다며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달 14일 김 씨에 대한 1심 판결을 선고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