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28일 본회의서 ‘공무원 피격’ 현안질문 실시 요구
입력 2020.09.25 (17:43) 수정 2020.09.25 (17:59) 정치
국민의힘이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정부를 상대로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현안 질문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오늘(25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긴급 현안질문 요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앞서 배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에 의한 천일공노할 사건이 벌어진 날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 연설을 한 날이라면서 국회는 대통령과 군이 과연 우리 국민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했는지 진실은 무엇인지 우리는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야가 협의 중인 본회의에서 국회법 122조의 3에 근거해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에 대한 긴급 현안질문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배 원내대변인은 "여야가 협의 중인 대북규탄결의안에는 긴급 현안질문을 통한 사건의 내막이 담겨야만 한다"면서 민주당 지도부도 이번 사건에 강한 유감을 표한 만큼 국회의 대북규탄결의안이 요식행위에 그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국민의힘, 28일 본회의서 ‘공무원 피격’ 현안질문 실시 요구
    • 입력 2020-09-25 17:43:50
    • 수정2020-09-25 17:59:17
    정치
국민의힘이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정부를 상대로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현안 질문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오늘(25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긴급 현안질문 요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앞서 배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에 의한 천일공노할 사건이 벌어진 날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 연설을 한 날이라면서 국회는 대통령과 군이 과연 우리 국민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했는지 진실은 무엇인지 우리는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야가 협의 중인 본회의에서 국회법 122조의 3에 근거해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에 대한 긴급 현안질문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배 원내대변인은 "여야가 협의 중인 대북규탄결의안에는 긴급 현안질문을 통한 사건의 내막이 담겨야만 한다"면서 민주당 지도부도 이번 사건에 강한 유감을 표한 만큼 국회의 대북규탄결의안이 요식행위에 그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