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무림사건’ 김명인 교수 등 40년 만에 무죄
입력 2020.09.25 (19:44) 수정 2020.09.25 (19: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980년 반독재 학생시위, 이른바 '서울대 무림사건'으로 불법 연행돼 고문을 당하고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피해자들에게, 40여 년 만에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는 오늘, 반공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던 김명인 인하대 교수와 당시 서울대 학생 박 모 씨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불법 구금된 상태에서 자백을 강요받았던 것으로 의심이 가고 고문도 의심된다"면서 이런 상태에서 한 법정진술은 의미 있는 진술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대 무림사건’ 김명인 교수 등 40년 만에 무죄
    • 입력 2020-09-25 19:44:09
    • 수정2020-09-25 19:54:12
    뉴스 7
1980년 반독재 학생시위, 이른바 '서울대 무림사건'으로 불법 연행돼 고문을 당하고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피해자들에게, 40여 년 만에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는 오늘, 반공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던 김명인 인하대 교수와 당시 서울대 학생 박 모 씨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불법 구금된 상태에서 자백을 강요받았던 것으로 의심이 가고 고문도 의심된다"면서 이런 상태에서 한 법정진술은 의미 있는 진술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