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사 정보 유출’ 혐의 경찰 고위 간부 영장 심사
입력 2020.09.25 (21:50) 수정 2020.09.25 (22:08)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의 한 식품업체 수사와 관련해 수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대구 경찰청 고위 간부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경찰은 영장은 기각됐지만, 이들 말고도 수사 정보 유출에 연루된 경찰 간부가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무관 A 씨와 경정 B 씨가 구속 영장 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이들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습니다.

[A씨/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무관 :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는데...) ... (녹취록 더 나왔다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구속영장 청구한 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

이들의 혐의는 공무상 비밀누설, 대구 성서경찰서가 지난 2월부터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온 대구의 한 식품업체 관계자에게 수사 정보를 누설했다는 혐의입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지난 6월 대구경찰청과 성서경찰서를 압수수색하는 등 석달동안 수사한 끝에 이같은 혐의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한 겁니다.

하지만 법원은 피의사실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경찰청은 영장은 기각됐지만, 이들 외에도 수사 정보 유출에 관여한 전현직 경찰들이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수사 정보 유출’ 혐의 경찰 고위 간부 영장 심사
    • 입력 2020-09-25 21:50:23
    • 수정2020-09-25 22:08:55
    뉴스9(대구)
[앵커]

대구의 한 식품업체 수사와 관련해 수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대구 경찰청 고위 간부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경찰은 영장은 기각됐지만, 이들 말고도 수사 정보 유출에 연루된 경찰 간부가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무관 A 씨와 경정 B 씨가 구속 영장 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이들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습니다.

[A씨/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무관 :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는데...) ... (녹취록 더 나왔다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구속영장 청구한 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

이들의 혐의는 공무상 비밀누설, 대구 성서경찰서가 지난 2월부터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온 대구의 한 식품업체 관계자에게 수사 정보를 누설했다는 혐의입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지난 6월 대구경찰청과 성서경찰서를 압수수색하는 등 석달동안 수사한 끝에 이같은 혐의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한 겁니다.

하지만 법원은 피의사실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경찰청은 영장은 기각됐지만, 이들 외에도 수사 정보 유출에 관여한 전현직 경찰들이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