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北, ‘공동조사’ 신속히 수용해야…현안질의 불필요”
입력 2020.09.27 (15:04) 수정 2020.09.27 (15:07) 정치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며, 북한에 ‘남북 공동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장외 시위에 나선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긴급 현안질의에 대해서는 수용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 글에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유감을 표하고,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의원도 “북한 전통문에는 김 위원장 사과와 사건 경위가 포함돼 이례적이며 진정성을 어느 정도 인정할 수 있지만, 사건 경위는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며, 공동조사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격적인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일단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북한이 이날 우리 정부를 향해 ‘해상군사분계선 침범을 중단하라’며 경고한 만큼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한편 국민의힘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 앞에서 장외 시위를 이어가는 등 총공세에 나서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긴급 현안질의 등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3년 우리 국민이 월북 시도 중 초병 사격으로 사망했을 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은 당시 아무 말 없이 침묵했다”면서, “이처럼 남북관계는 대단히 미묘하고 상호적”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에서 본질을 벗어난 정치공세가 이어지는 이상, 상임위나 본회의에서의 현안질의를 진행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이낙연 “北, ‘공동조사’ 신속히 수용해야…현안질의 불필요”
    • 입력 2020-09-27 15:04:31
    • 수정2020-09-27 15:07:46
    정치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며, 북한에 ‘남북 공동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장외 시위에 나선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긴급 현안질의에 대해서는 수용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 글에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유감을 표하고,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의원도 “북한 전통문에는 김 위원장 사과와 사건 경위가 포함돼 이례적이며 진정성을 어느 정도 인정할 수 있지만, 사건 경위는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며, 공동조사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격적인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일단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북한이 이날 우리 정부를 향해 ‘해상군사분계선 침범을 중단하라’며 경고한 만큼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한편 국민의힘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 앞에서 장외 시위를 이어가는 등 총공세에 나서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긴급 현안질의 등 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3년 우리 국민이 월북 시도 중 초병 사격으로 사망했을 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은 당시 아무 말 없이 침묵했다”면서, “이처럼 남북관계는 대단히 미묘하고 상호적”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에서 본질을 벗어난 정치공세가 이어지는 이상, 상임위나 본회의에서의 현안질의를 진행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