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증강 현실’ 체험 관광…로마 전차 경기장
입력 2020.09.28 (10:55) 수정 2020.09.28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세계 관광이 어려워지면서 관광객들을 잡기 위한 업계의 고민이 깊어가는데요.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고대 로마 유적지를 증강 현실로 되살려내면서 관광객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가 보시죠.

[리포트]

덩그러니 터만 남아, 상상으로만 그려보던 고대 로마 전차 경기장의 모습이 가상 현실로 되살아났습니다.

고대 로마제국의 가장 큰 전차 경기장이었던 '키르쿠스 막시무스'의 증강 현실 투어 이벤트가 현장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VR 헤드셋 기기를 착용하고 유적 터에 들어서면, 마치 25만 경기 관중의 한 사람이 된 것처럼 경기장의 최상석에 앉아볼 수 있습니다.

증강 현실 투어는 GPS 위치 추적에 따른 실시간 빛 반응으로 구현되는데요.

경기장의 붉은 벽 색깔 하나까지 정확한 고증을 통한 영상을 구현하기 위해 고고학자부터 건축가, 3D 예술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마리아 레티지아/큐레이터 : "유적의 가치를 그대로 되살리기 위해 기술자들과 힘을 합해 최대한 과학적이고 정확한 풍경으로 재구성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코로나19로 방문객들에게는 체온 측정과 안면 가리개 착용이 필수고, 입장은 한 번에 8명으로 제한해 적어도 1m 거리 두기를 지키며 관람해야 합니다.
  • [지구촌 Talk] ‘증강 현실’ 체험 관광…로마 전차 경기장
    • 입력 2020-09-28 10:55:53
    • 수정2020-09-28 11:07:04
    지구촌뉴스
[앵커]

코로나19로 세계 관광이 어려워지면서 관광객들을 잡기 위한 업계의 고민이 깊어가는데요.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고대 로마 유적지를 증강 현실로 되살려내면서 관광객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가 보시죠.

[리포트]

덩그러니 터만 남아, 상상으로만 그려보던 고대 로마 전차 경기장의 모습이 가상 현실로 되살아났습니다.

고대 로마제국의 가장 큰 전차 경기장이었던 '키르쿠스 막시무스'의 증강 현실 투어 이벤트가 현장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VR 헤드셋 기기를 착용하고 유적 터에 들어서면, 마치 25만 경기 관중의 한 사람이 된 것처럼 경기장의 최상석에 앉아볼 수 있습니다.

증강 현실 투어는 GPS 위치 추적에 따른 실시간 빛 반응으로 구현되는데요.

경기장의 붉은 벽 색깔 하나까지 정확한 고증을 통한 영상을 구현하기 위해 고고학자부터 건축가, 3D 예술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마리아 레티지아/큐레이터 : "유적의 가치를 그대로 되살리기 위해 기술자들과 힘을 합해 최대한 과학적이고 정확한 풍경으로 재구성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코로나19로 방문객들에게는 체온 측정과 안면 가리개 착용이 필수고, 입장은 한 번에 8명으로 제한해 적어도 1m 거리 두기를 지키며 관람해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