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실련 “재산 허위신고 의혹 의원 8명, 선관위가 적극 조사하라”
입력 2020.09.28 (11:33) 수정 2020.09.28 (11:42) 사회
재산 허위신고 의혹이 있는 국회의원 8명에 대해 시민단체가 선거관리위원회의 적극적인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오늘(2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과천에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은 제21대 국회의원의 후보등록 당시와 당선 후의 재산 신고를 비교해 신고액 차이가 컸던 국회의원 14명을 선별하고, 허위신고 의혹이 해소된 4명과 내일(28일) 이미 수사 중인 조수진·김홍걸 의원을 제외한 8명에 대해 선관위의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이 선별한 8명의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김웅(건물 신고 건수 증가)·배준영(부동산 신고가액 증가)·백종헌(예금 신고액 증가, 건물 신고 건수 증가)·이용(예금 신고액 증가)·이주환(예금 신고액 증가, 토지 신고 건수 증가)·조명희(토지 신고 건수 증가)·한무경(토지 신고 건수 증가)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건물 신고 건수 증가) 의원입니다.

경실련은 이들이 재산 신고 차액에 대해 소명한 내용이 선관위의 후보자 등록 당시 방침과 일치하지 않고, 중앙선관위가 후보자의 재산신고 내역 심사 권한이 있음에도 검증을 전혀 하지 않아 허위 재산신고를 방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실련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관위가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 8명의 허위재산 공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필요하면 검찰에 고발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하라고 요청했습니다.

경실련은 또 허위신고 의혹이 큰 무소속 김홍걸 의원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의혹으로 내일(2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 경실련 “재산 허위신고 의혹 의원 8명, 선관위가 적극 조사하라”
    • 입력 2020-09-28 11:33:29
    • 수정2020-09-28 11:42:52
    사회
재산 허위신고 의혹이 있는 국회의원 8명에 대해 시민단체가 선거관리위원회의 적극적인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오늘(2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과천에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은 제21대 국회의원의 후보등록 당시와 당선 후의 재산 신고를 비교해 신고액 차이가 컸던 국회의원 14명을 선별하고, 허위신고 의혹이 해소된 4명과 내일(28일) 이미 수사 중인 조수진·김홍걸 의원을 제외한 8명에 대해 선관위의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이 선별한 8명의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김웅(건물 신고 건수 증가)·배준영(부동산 신고가액 증가)·백종헌(예금 신고액 증가, 건물 신고 건수 증가)·이용(예금 신고액 증가)·이주환(예금 신고액 증가, 토지 신고 건수 증가)·조명희(토지 신고 건수 증가)·한무경(토지 신고 건수 증가)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건물 신고 건수 증가) 의원입니다.

경실련은 이들이 재산 신고 차액에 대해 소명한 내용이 선관위의 후보자 등록 당시 방침과 일치하지 않고, 중앙선관위가 후보자의 재산신고 내역 심사 권한이 있음에도 검증을 전혀 하지 않아 허위 재산신고를 방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실련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관위가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 8명의 허위재산 공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필요하면 검찰에 고발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하라고 요청했습니다.

경실련은 또 허위신고 의혹이 큰 무소속 김홍걸 의원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의혹으로 내일(2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