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총공세 “국방위 대북결의안 채택하라”
입력 2020.09.28 (11:43) 수정 2020.09.28 (13:46) 정치
국민의힘이 그동안 화상회의로 진행했던 의원총회를 야외 대면 의원총회로 바꾸어 열고,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대북결의안 채택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8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어떠한 지시도 내리지 않고 의문의 48시간을 보냈다”라며 “민주당은 국방위가 채택한 대북 규탄 결의문 채택도 거부하고 있고, 긴급 현안질문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과 문건 하나 받았다고 김정은이 괜찮은 사람인 것처럼 요설을 하고 있다”며 “국회서 긴급현안질문이든 국정 조사든 진행해서 국민의 희생된 과정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태영호 의원은 “남북 공동조사에 매달리지 말고 우리의 진상조사에 따라 북한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평화는 구걸해서 얻어지지 않는다. 김정은에게 끌려다니면 국민이 용서 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오늘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하던 종전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대북결의안부터 채택하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지난주 국방위에서 통과된 여야 대북규탄공동결의안을 함께 채택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대북결의안을 함께 채택하되, 남북 공동 진상조사 내용을 포함하고 당초 결의안을 작성한 국방위 이후의 상황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여야는 오늘 원내수석 간의 회동을 통해 본회의 결의안 채택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총공세 “국방위 대북결의안 채택하라”
    • 입력 2020-09-28 11:43:17
    • 수정2020-09-28 13:46:15
    정치
국민의힘이 그동안 화상회의로 진행했던 의원총회를 야외 대면 의원총회로 바꾸어 열고,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대북결의안 채택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8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어떠한 지시도 내리지 않고 의문의 48시간을 보냈다”라며 “민주당은 국방위가 채택한 대북 규탄 결의문 채택도 거부하고 있고, 긴급 현안질문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과 문건 하나 받았다고 김정은이 괜찮은 사람인 것처럼 요설을 하고 있다”며 “국회서 긴급현안질문이든 국정 조사든 진행해서 국민의 희생된 과정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태영호 의원은 “남북 공동조사에 매달리지 말고 우리의 진상조사에 따라 북한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평화는 구걸해서 얻어지지 않는다. 김정은에게 끌려다니면 국민이 용서 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오늘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하던 종전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대북결의안부터 채택하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지난주 국방위에서 통과된 여야 대북규탄공동결의안을 함께 채택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대북결의안을 함께 채택하되, 남북 공동 진상조사 내용을 포함하고 당초 결의안을 작성한 국방위 이후의 상황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여야는 오늘 원내수석 간의 회동을 통해 본회의 결의안 채택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