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삼 재배기술과 약용문화, 국가무형문화재 된다
입력 2020.09.28 (11:53) 수정 2020.09.28 (13:02) 문화
문화재청은 '인삼 재배와 약용문화'를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부터 전통 지식에 대한 무형문화재 지정이 가능해진 이후 농경 분야에서 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우리나라에서 인삼 재배가 성행한 시기는 18세기로 추정됩니다.조선 후기 문헌인 산림경제, 해동농서, 임원경제지 등에서는 인삼 재배 및 가공 관련 기록이 확인됩니다. 이들 서적에 있는 전통 지식은 오늘날까지도 인삼 재배 농가에 전승되고 있습니다.

인삼 재배와 문화는 오랜 역사 속에서 한반도 전역에서 전승됐고, 조선 시대 각종 문헌에서 효과와 재배 관련 기록이 확인됐으며, 한의학을 비롯한 관련 분야 연구가 활발하다는 점 등에서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다만, 전국의 인삼 재배 농가를 중심으로 관련 지식이 전승되고 있고, 온 국민이 향유하고 있는 문화라는 점에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국립민속박물관 제공]
  • 인삼 재배기술과 약용문화, 국가무형문화재 된다
    • 입력 2020-09-28 11:53:34
    • 수정2020-09-28 13:02:32
    문화
문화재청은 '인삼 재배와 약용문화'를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부터 전통 지식에 대한 무형문화재 지정이 가능해진 이후 농경 분야에서 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우리나라에서 인삼 재배가 성행한 시기는 18세기로 추정됩니다.조선 후기 문헌인 산림경제, 해동농서, 임원경제지 등에서는 인삼 재배 및 가공 관련 기록이 확인됩니다. 이들 서적에 있는 전통 지식은 오늘날까지도 인삼 재배 농가에 전승되고 있습니다.

인삼 재배와 문화는 오랜 역사 속에서 한반도 전역에서 전승됐고, 조선 시대 각종 문헌에서 효과와 재배 관련 기록이 확인됐으며, 한의학을 비롯한 관련 분야 연구가 활발하다는 점 등에서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다만, 전국의 인삼 재배 농가를 중심으로 관련 지식이 전승되고 있고, 온 국민이 향유하고 있는 문화라는 점에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국립민속박물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