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단체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의혹 책임지고 진상 규명해야”
입력 2020.09.28 (13:17) 수정 2020.09.28 (13:27) 사회
여성단체들이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서울시가 책임지고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단체는 오늘(28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관련 조사 내용 등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피해자로부터 박 시장의 가해 내용을 전달받은 상사가 어떤 조치를 했고, 비서실에 알려 대책을 논의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박 전 시장 사망 전날 회의에 참석한 사람 명단과 어떤 내용을 논의했는지 밝히고, 박 전 시장의 공용휴대전화에 있는 기록과 자료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사적 노무를 강요한 사실이 있는지 실태를 조사해 공개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6층 비서실 직원 일부가 조사 과정에서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하고, 피해자와의 대화 기록이 담긴 텔레그램방을 삭제하고 있다”며 “사건의 중요한 증거인 6층 비서실 직원들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조사해 은폐 행위가 있었는지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성폭력 사건에 대한 명확한 해결 없이 피해자 2차 가해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건의 중심지인 서울시는 사건의 진실을 알리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서울시 전·현직 직원의 조직적 사건 은폐 시도에 서울시가 협력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 여성단체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의혹 책임지고 진상 규명해야”
    • 입력 2020-09-28 13:17:01
    • 수정2020-09-28 13:27:33
    사회
여성단체들이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서울시가 책임지고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단체는 오늘(28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관련 조사 내용 등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피해자로부터 박 시장의 가해 내용을 전달받은 상사가 어떤 조치를 했고, 비서실에 알려 대책을 논의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박 전 시장 사망 전날 회의에 참석한 사람 명단과 어떤 내용을 논의했는지 밝히고, 박 전 시장의 공용휴대전화에 있는 기록과 자료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사적 노무를 강요한 사실이 있는지 실태를 조사해 공개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6층 비서실 직원 일부가 조사 과정에서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하고, 피해자와의 대화 기록이 담긴 텔레그램방을 삭제하고 있다”며 “사건의 중요한 증거인 6층 비서실 직원들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조사해 은폐 행위가 있었는지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성폭력 사건에 대한 명확한 해결 없이 피해자 2차 가해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건의 중심지인 서울시는 사건의 진실을 알리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서울시 전·현직 직원의 조직적 사건 은폐 시도에 서울시가 협력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