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고성서 파도에 휩쓸려 엄마·아이 등 3명 사망
입력 2020.09.28 (16:58) 수정 2020.09.28 (17:48) 사회
오늘(28일) 오후 2시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천리 앞 해변에서 경기도 수원시에 사는 39살 A씨와 6살 남녀 어린이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구조됐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A씨와 남자 어린이는 모자 관계이고, 여자 어린이는 사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은 속초해경은 현장에 경비정과 구조정 등을 급파해, A씨 등을 구조해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지만, 구조 당시 3명은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속초해경은 남녀 어린이가 위험해 보이자, 엄마인 A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도 동해안에는 풍랑주의보 해제의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와 높은 파고가 일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원도 고성서 파도에 휩쓸려 엄마·아이 등 3명 사망
    • 입력 2020-09-28 16:58:03
    • 수정2020-09-28 17:48:40
    사회
오늘(28일) 오후 2시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천리 앞 해변에서 경기도 수원시에 사는 39살 A씨와 6살 남녀 어린이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구조됐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A씨와 남자 어린이는 모자 관계이고, 여자 어린이는 사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은 속초해경은 현장에 경비정과 구조정 등을 급파해, A씨 등을 구조해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지만, 구조 당시 3명은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속초해경은 남녀 어린이가 위험해 보이자, 엄마인 A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도 동해안에는 풍랑주의보 해제의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와 높은 파고가 일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