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해 지역 다시 가보니…“추석 오니 더 서러워요!”
입력 2020.09.28 (19:02) 수정 2020.09.28 (19:12)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얼마 전 태풍 피해를 입은 경북 동해안 이재민들에게는 먼 이야기입니다.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주민들이 많은 데다 복구 작업도 더딘 상황인데요,

어느 때보다 힘겨운 명절을 보내게 됐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연이은 태풍으로 마을 곳곳이 무너진 경주 감포읍, 태풍이 지나간 지 3주가 지났지만 부서진 집들을 고치느라 여전히 분주합니다.

울타리를 세우고, 바닥재를 깔고 코로나 탓에 자원봉사자도 적다 보니 주민들 힘으로 대부분 복구를 해야 하는 상황, 복구 작업은 더디기만 합니다.

이 마을 이재민 26가구 중 절반은 아직도 집에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하인자/태풍 이재민 : "3주 넘도록 이웃집에서 자고 (있죠). 세간살이나 전자제품 다 떠내려가고 아무것도 없고. 돈이 있어야 한 번에 사서 넣을 텐데 이제 하나씩 하나씩 사다 넣어야죠."]

추석 명절 준비는 엄두도 못 냅니다.

연휴에도 복구 작업에 매달려야 합니다.

마을 곳곳에는 이렇게 부서진 건물 잔해가 쌓여 있는 등 태풍이 할퀴고 간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복구에 탄력은 받고 있지만, 인력과 물자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합니다.

주민 대부분 올해 추석은 집에서 간소하게 보내기로 했습니다.

[이부영/태풍 이재민 : "물에 다 잠기고 없으니까 지금 하나도 못 사고 어려워요. 아주 간소하게라도 지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고 있어요). 말은 추석이지요. 그냥 넘어가는 거죠."]

코로나에 태풍 피해까지 덮친 이재민들, 그 어느 때보다 쓸쓸한 추석을 보내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 수해 지역 다시 가보니…“추석 오니 더 서러워요!”
    • 입력 2020-09-28 19:02:38
    • 수정2020-09-28 19:12:54
    뉴스7(대구)
[앵커]

추석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얼마 전 태풍 피해를 입은 경북 동해안 이재민들에게는 먼 이야기입니다.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주민들이 많은 데다 복구 작업도 더딘 상황인데요,

어느 때보다 힘겨운 명절을 보내게 됐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연이은 태풍으로 마을 곳곳이 무너진 경주 감포읍, 태풍이 지나간 지 3주가 지났지만 부서진 집들을 고치느라 여전히 분주합니다.

울타리를 세우고, 바닥재를 깔고 코로나 탓에 자원봉사자도 적다 보니 주민들 힘으로 대부분 복구를 해야 하는 상황, 복구 작업은 더디기만 합니다.

이 마을 이재민 26가구 중 절반은 아직도 집에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하인자/태풍 이재민 : "3주 넘도록 이웃집에서 자고 (있죠). 세간살이나 전자제품 다 떠내려가고 아무것도 없고. 돈이 있어야 한 번에 사서 넣을 텐데 이제 하나씩 하나씩 사다 넣어야죠."]

추석 명절 준비는 엄두도 못 냅니다.

연휴에도 복구 작업에 매달려야 합니다.

마을 곳곳에는 이렇게 부서진 건물 잔해가 쌓여 있는 등 태풍이 할퀴고 간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복구에 탄력은 받고 있지만, 인력과 물자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합니다.

주민 대부분 올해 추석은 집에서 간소하게 보내기로 했습니다.

[이부영/태풍 이재민 : "물에 다 잠기고 없으니까 지금 하나도 못 사고 어려워요. 아주 간소하게라도 지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고 있어요). 말은 추석이지요. 그냥 넘어가는 거죠."]

코로나에 태풍 피해까지 덮친 이재민들, 그 어느 때보다 쓸쓸한 추석을 보내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