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9개월 만에 사망자 100만 명 넘어
입력 2020.09.28 (19:49) 수정 2020.09.28 (19:54)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사람이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지 9개월 만인데, 세계보건기구는 백신이 보급되기 전 백만 명이 더 숨질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건 지난해 말입니다.

그로부터 9개월이 지난 지금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이 1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나라 별로는 미국이 20만 9천여 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 인도, 멕시코 순으로 사망자가 많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경우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 최근 치른 5대 전쟁의 전사자보다 9만 5천여 명 더 많습니다.

이달 들어선 전 세계에서 매일 5, 6천 명의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데, 전망은 더 어둡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백신이 보급되기 전 백만 명이 더 숨지면서 누적 사망자가 2백만 명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마이크 라이언/WHO 긴급대응팀장 : "(Is it unthinkable that two million might die before a vaccine becomes widely available?) It's certainly unimaginable but it's not impossible."]

사망자 증가 전망의 배경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최근 들어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하면서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3천 3백만여 명으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여기에 계절상 독감이 코로나19와 같이 유행할 수 있다는 이른바 트윈데믹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의 위력이 여전하지만, 경기 침체와 국민들의 저항 등으로 각국이 규제 강화를 주저하면서 더 큰 희생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그래픽:최창준·김현석
  • 코로나19, 9개월 만에 사망자 100만 명 넘어
    • 입력 2020-09-28 19:49:37
    • 수정2020-09-28 19:54:42
    뉴스7(청주)
[앵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사람이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지 9개월 만인데, 세계보건기구는 백신이 보급되기 전 백만 명이 더 숨질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건 지난해 말입니다.

그로부터 9개월이 지난 지금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이 1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나라 별로는 미국이 20만 9천여 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 인도, 멕시코 순으로 사망자가 많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경우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 최근 치른 5대 전쟁의 전사자보다 9만 5천여 명 더 많습니다.

이달 들어선 전 세계에서 매일 5, 6천 명의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데, 전망은 더 어둡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백신이 보급되기 전 백만 명이 더 숨지면서 누적 사망자가 2백만 명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마이크 라이언/WHO 긴급대응팀장 : "(Is it unthinkable that two million might die before a vaccine becomes widely available?) It's certainly unimaginable but it's not impossible."]

사망자 증가 전망의 배경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최근 들어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하면서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3천 3백만여 명으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여기에 계절상 독감이 코로나19와 같이 유행할 수 있다는 이른바 트윈데믹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의 위력이 여전하지만, 경기 침체와 국민들의 저항 등으로 각국이 규제 강화를 주저하면서 더 큰 희생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그래픽:최창준·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