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가동 중단 원인은 염분으로 인한 불꽃 탓”
입력 2020.09.28 (19:51) 수정 2020.09.28 (19:54)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달 초 태풍으로 원전이 가동을 멈춘 원인은 송전설비에 염분이 유입돼 불꽃이 발생한 탓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은 강풍에 염분이 변압기 등 설비에 쌓이며 불꽃이 튀는 이른바 '섬락' 현상으로 외부 전원 공급이 차단돼 원전이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에서는 이달 초 태풍 '마이삭' 때 고리 3·4호기와 신고리 1·2호기의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 뒤 원전을 재가동 할 계획입니다.
  • “원전 가동 중단 원인은 염분으로 인한 불꽃 탓”
    • 입력 2020-09-28 19:51:58
    • 수정2020-09-28 19:54:42
    뉴스7(부산)
이달 초 태풍으로 원전이 가동을 멈춘 원인은 송전설비에 염분이 유입돼 불꽃이 발생한 탓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은 강풍에 염분이 변압기 등 설비에 쌓이며 불꽃이 튀는 이른바 '섬락' 현상으로 외부 전원 공급이 차단돼 원전이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에서는 이달 초 태풍 '마이삭' 때 고리 3·4호기와 신고리 1·2호기의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 뒤 원전을 재가동 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