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벤투·김학범 선의의 경쟁 다짐…송민규 첫 발탁
입력 2020.09.28 (21:52) 수정 2020.09.28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 시즌 K리그의 강력한 영플레이어상 후보들이죠.

포항의 송민규와 광주의 엄원상이 올림픽 대표팀의 주축이 돼 다음 달 벤투 감독의 A 대표팀과 맞붙습니다.

시원한 득점포와 세리머니로 유명하죠.

올 시즌 9골 5도움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송민규가 올림픽 대표팀에 처음 발탁됐습니다.

'광주 특급' 엄원상과 오세훈, 이광연 등 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들도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받았는데요.

원두재와 이동준, 이동경은 이번엔 김학범 감독이 아닌 벤투 감독의 지도를 받게 됐습니다.

선수 선발부터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던 두 감독!

다음 달 2차례 맞대결에서 누가 웃을지 주목됩니다.
  • 벤투·김학범 선의의 경쟁 다짐…송민규 첫 발탁
    • 입력 2020-09-28 21:52:36
    • 수정2020-09-28 22:01:21
    뉴스 9
올 시즌 K리그의 강력한 영플레이어상 후보들이죠.

포항의 송민규와 광주의 엄원상이 올림픽 대표팀의 주축이 돼 다음 달 벤투 감독의 A 대표팀과 맞붙습니다.

시원한 득점포와 세리머니로 유명하죠.

올 시즌 9골 5도움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송민규가 올림픽 대표팀에 처음 발탁됐습니다.

'광주 특급' 엄원상과 오세훈, 이광연 등 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들도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받았는데요.

원두재와 이동준, 이동경은 이번엔 김학범 감독이 아닌 벤투 감독의 지도를 받게 됐습니다.

선수 선발부터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던 두 감독!

다음 달 2차례 맞대결에서 누가 웃을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