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이스피싱 서류 의심되면 ‘010-3570-8242’…검찰 직접 확인
입력 2020.09.29 (09:02) 수정 2020.09.29 (09:48) 사회
검사나 수사관 등을 사칭해 돈을 받아가는 수법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양산되는 가운데, 검찰이 관련 서류의 진위를 확인해주는 콜센터를 만들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29일)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찐센터)'를 개설해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를 직접 확인하고, 진위를 안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담당 수사관들이 맡아볼 휴대전화 번호도 공개했습니다. 직통번호는 010-3570-8242입니다. 검찰은 업무시간뿐 아니라 24시간 검찰 관련 보이스피싱 의심 서류를 확인해줄 방침입니다. 검찰이 사무실 전화번호가 아닌 업무용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한 건 이례적입니다.

검찰은 "의심스러운 번호로부터 받은 서류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해당 번호로 보내주면 빠르게 진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돈을 지급하기 전에 위조 여부를 확인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검찰 관련 위조서류가 보이스피싱 범행에 사용되는 대표적 사례도 6가지 발표됐습니다. 해당 사례는 △위조 구속영장 △위조 재직증명서 △위조 특급안건 △위조 채권양도증서 △위조 채무변제확인서 △위조 공무원증 사용 등입니다.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검찰은 현금을 인출해 오도록 하지 않고, 전화를 끊고 다시 걸겠다고 해서 어떤 불이익도 주지 않는다"면서 "검찰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서류를 보내지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올해 중앙지검이 기소한 보이스피싱 사건 432건 가운데 검찰 사칭형은 176건으로 전체 40%에 이릅니다. 금융기관 사칭형은 227건으로 52%, 공갈형이 26건으로 6%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연락하며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피해자 휴대전화에 설치되면 '010-3570-8242'를 누르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될 우려가 있다"면서 "가족 등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이용해 확인하는 게 더 안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중앙지검 제공]
  • 보이스피싱 서류 의심되면 ‘010-3570-8242’…검찰 직접 확인
    • 입력 2020-09-29 09:02:01
    • 수정2020-09-29 09:48:34
    사회
검사나 수사관 등을 사칭해 돈을 받아가는 수법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양산되는 가운데, 검찰이 관련 서류의 진위를 확인해주는 콜센터를 만들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29일)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찐센터)'를 개설해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를 직접 확인하고, 진위를 안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담당 수사관들이 맡아볼 휴대전화 번호도 공개했습니다. 직통번호는 010-3570-8242입니다. 검찰은 업무시간뿐 아니라 24시간 검찰 관련 보이스피싱 의심 서류를 확인해줄 방침입니다. 검찰이 사무실 전화번호가 아닌 업무용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한 건 이례적입니다.

검찰은 "의심스러운 번호로부터 받은 서류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해당 번호로 보내주면 빠르게 진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돈을 지급하기 전에 위조 여부를 확인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검찰 관련 위조서류가 보이스피싱 범행에 사용되는 대표적 사례도 6가지 발표됐습니다. 해당 사례는 △위조 구속영장 △위조 재직증명서 △위조 특급안건 △위조 채권양도증서 △위조 채무변제확인서 △위조 공무원증 사용 등입니다.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검찰은 현금을 인출해 오도록 하지 않고, 전화를 끊고 다시 걸겠다고 해서 어떤 불이익도 주지 않는다"면서 "검찰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서류를 보내지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올해 중앙지검이 기소한 보이스피싱 사건 432건 가운데 검찰 사칭형은 176건으로 전체 40%에 이릅니다. 금융기관 사칭형은 227건으로 52%, 공갈형이 26건으로 6%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연락하며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피해자 휴대전화에 설치되면 '010-3570-8242'를 누르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될 우려가 있다"면서 "가족 등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이용해 확인하는 게 더 안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중앙지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