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추미애 무혐의’ 검찰 규탄…“특검 추진”
입력 2020.09.29 (11:13) 수정 2020.09.29 (11:25) 정치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 수사에서, 추 장관과 아들, 전 보좌관 등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국민의힘이 ‘무도한 일’이라고 비판하며,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9일) 열린 긴급 화상 의원총회에서 검찰의 수사 결과를 언급하며 “이유도 되지 않는 이유로 모두 무혐의를 한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군무이탈은 대법원 판례에 의하더라도 (휴가)명령서가 없으면 이탈”이라며 “이 사건에 휴가 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수사는 납득할 수 없는 부실 투성이로,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면서 항고와 국회 특검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총회에서 법제사법위 소속 조수진 의원은 추 장관과 보좌관 사이에 오간 카톡 문자를 집중 거론했습니다.

조 의원은 “서울동부지검이 추 장관에 대한 서면조사만을 토대로 청탁 지시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추 장관이 아들의 직속상관도 아닌 김모 대위의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왜 보좌관에게 번호를 보냈는지에 대해선 수사결과에서 밝혀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지난 1일 예결특위와 14일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는 것만 강조했고, 이같은 국회 발언을 두둔하기 위한 ‘맞춤형 수사결과’가 나왔다면서 “추 장관 아들의 미복귀 의혹은 물론 국회 거짓말까지 검찰이 덮어놓고 면죄부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법사위 소속 전주혜 의원은 추 장관이 국회에서 했던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한 사실은 모른다’, ‘보좌관에게 전화하라고 시킨 적이 없다’ 등의 언급이 거짓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대해 추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전 의원은 또, 이번 수사 결과에 서 씨의 3차 휴가 승인 시점에 대한 객관적 자료가 없다면서, 당사자들의 말만 듣고 무리한 결론을 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오늘 중으로 불기소 이유서를 발급받은 후, 국정감사 기간을 고려해 서울고검에 항고하고 특검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추미애 무혐의’ 검찰 규탄…“특검 추진”
    • 입력 2020-09-29 11:13:26
    • 수정2020-09-29 11:25:32
    정치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 수사에서, 추 장관과 아들, 전 보좌관 등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국민의힘이 ‘무도한 일’이라고 비판하며,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9일) 열린 긴급 화상 의원총회에서 검찰의 수사 결과를 언급하며 “이유도 되지 않는 이유로 모두 무혐의를 한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군무이탈은 대법원 판례에 의하더라도 (휴가)명령서가 없으면 이탈”이라며 “이 사건에 휴가 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수사는 납득할 수 없는 부실 투성이로,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면서 항고와 국회 특검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총회에서 법제사법위 소속 조수진 의원은 추 장관과 보좌관 사이에 오간 카톡 문자를 집중 거론했습니다.

조 의원은 “서울동부지검이 추 장관에 대한 서면조사만을 토대로 청탁 지시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추 장관이 아들의 직속상관도 아닌 김모 대위의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왜 보좌관에게 번호를 보냈는지에 대해선 수사결과에서 밝혀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지난 1일 예결특위와 14일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는 것만 강조했고, 이같은 국회 발언을 두둔하기 위한 ‘맞춤형 수사결과’가 나왔다면서 “추 장관 아들의 미복귀 의혹은 물론 국회 거짓말까지 검찰이 덮어놓고 면죄부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법사위 소속 전주혜 의원은 추 장관이 국회에서 했던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한 사실은 모른다’, ‘보좌관에게 전화하라고 시킨 적이 없다’ 등의 언급이 거짓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대해 추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전 의원은 또, 이번 수사 결과에 서 씨의 3차 휴가 승인 시점에 대한 객관적 자료가 없다면서, 당사자들의 말만 듣고 무리한 결론을 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오늘 중으로 불기소 이유서를 발급받은 후, 국정감사 기간을 고려해 서울고검에 항고하고 특검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