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공무원 피살 사건
국민의힘 “시신 없었다는 北 주장은 거짓…정부 사죄해야”
입력 2020.09.29 (11:19) 수정 2020.09.29 (11:37) 정치
국회 국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시신이 없는 상태에서 부유물을 소각했다’는 북한 측 통지문이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 국방위 간사인 한기호 의원은 오늘(29일) 같은 당 국방위원들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28일)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보고받은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한 의원은 “합참은 북한이 우리 국민 시신을 훼손했다는 내용을 재확인했다”면서, “부유물 위에 시신이 없는 상태에서 불을 붙였다는 것은 거짓이다. 시신일지라도, 구명조끼를 입고 있으면 총을 맞아도 물에 가라앉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 의원은 북한이 기름을 상당량 부어 시신과 부유물을 태웠다고 추정했습니다.

조태용 의원은 “합참에서 북한 발표 내용과 (국방부 입장이) 다르니, 발표 내용을 고칠 거냐는 질문이 오갔다”면서 “합참은 북한 통지문이 거짓말이라고 말하지는 못했지만, 현재까지는 북한이 피해자 시신을 불태웠다는 군 최초 보고가 정확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시신이 재로 변해 찾을 수 없다는 보도는 오보”라면서 “북한이 피해자 유해를 확보한 채로 정치적으로 어떻게 이용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경비정장 결심에 따라’ 피살 공무원에 사격을 했다는 북한 통지문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북한 고위급 외교관 출신 태영호 의원은 “지휘관이 비무장한 사람을 아무 명령이 없는 상태에서 사살한다면, 북한 내부 규정에 따라서도 즉시 군사재판에 넘겨져야 할 엄중한 사건”이라며 통지문 내용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남북한 양측이 피살 공무원을 구조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기호 의원은 정부가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중국 선박 70여 척이 조업 중이었는데도 적극 협조를 구하지 않았고, 남북한 간 통신수단이 있었음에도 인명을 살리려는 조치와 행동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해경과 해군, 합참과 공무원 실종 단계부터 모든 상황을 공유하고 있었으면서도 피살까지 한 마디 지시 없이 안일하게 대처했다면서, 정부가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북한이 피살 공무원을 구조하려던 정황이 있었다’는 군 관계자 설명에 대해서도 하태경 의원은 지난 24일 국방부가 국회에 보고한 내용과 다르다며 “국방부가 말을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국민의힘 “시신 없었다는 北 주장은 거짓…정부 사죄해야”
    • 입력 2020-09-29 11:19:35
    • 수정2020-09-29 11:37:12
    정치
국회 국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시신이 없는 상태에서 부유물을 소각했다’는 북한 측 통지문이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 국방위 간사인 한기호 의원은 오늘(29일) 같은 당 국방위원들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28일)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보고받은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한 의원은 “합참은 북한이 우리 국민 시신을 훼손했다는 내용을 재확인했다”면서, “부유물 위에 시신이 없는 상태에서 불을 붙였다는 것은 거짓이다. 시신일지라도, 구명조끼를 입고 있으면 총을 맞아도 물에 가라앉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 의원은 북한이 기름을 상당량 부어 시신과 부유물을 태웠다고 추정했습니다.

조태용 의원은 “합참에서 북한 발표 내용과 (국방부 입장이) 다르니, 발표 내용을 고칠 거냐는 질문이 오갔다”면서 “합참은 북한 통지문이 거짓말이라고 말하지는 못했지만, 현재까지는 북한이 피해자 시신을 불태웠다는 군 최초 보고가 정확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시신이 재로 변해 찾을 수 없다는 보도는 오보”라면서 “북한이 피해자 유해를 확보한 채로 정치적으로 어떻게 이용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경비정장 결심에 따라’ 피살 공무원에 사격을 했다는 북한 통지문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북한 고위급 외교관 출신 태영호 의원은 “지휘관이 비무장한 사람을 아무 명령이 없는 상태에서 사살한다면, 북한 내부 규정에 따라서도 즉시 군사재판에 넘겨져야 할 엄중한 사건”이라며 통지문 내용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남북한 양측이 피살 공무원을 구조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기호 의원은 정부가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중국 선박 70여 척이 조업 중이었는데도 적극 협조를 구하지 않았고, 남북한 간 통신수단이 있었음에도 인명을 살리려는 조치와 행동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해경과 해군, 합참과 공무원 실종 단계부터 모든 상황을 공유하고 있었으면서도 피살까지 한 마디 지시 없이 안일하게 대처했다면서, 정부가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북한이 피살 공무원을 구조하려던 정황이 있었다’는 군 관계자 설명에 대해서도 하태경 의원은 지난 24일 국방부가 국회에 보고한 내용과 다르다며 “국방부가 말을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