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TC, 'LG화학 무단반출 포렌식해야' SK이노 요청 기각
입력 2020.09.29 (11:53) 수정 2020.09.29 (16:39) IT·과학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재판부가 LG화학이 자사 자료를 무단 반출한 정황이 있어 포렌식을 해달라는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습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벌이는 배터리 특허소송 재판부는 오늘(29일)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SK서린빌딩 내 본사에서 진행된 포렌식 조사에서 LG화학 측이 취득한 내부 정보를 무단으로 반출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어 "중요 기술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우려된다"며 LG화학에 대한 포렌식을 실시해달라고 이달 초 ITC에 신청했습니다.

반면 LG화학은 자료 반출은 사실무근이며 포렌식 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ITC 재판부는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습니다. 결정문에 구체적인 사유는 기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ITC, 'LG화학 무단반출 포렌식해야' SK이노 요청 기각
    • 입력 2020-09-29 11:53:23
    • 수정2020-09-29 16:39:28
    IT·과학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재판부가 LG화학이 자사 자료를 무단 반출한 정황이 있어 포렌식을 해달라는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습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벌이는 배터리 특허소송 재판부는 오늘(29일)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SK서린빌딩 내 본사에서 진행된 포렌식 조사에서 LG화학 측이 취득한 내부 정보를 무단으로 반출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어 "중요 기술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우려된다"며 LG화학에 대한 포렌식을 실시해달라고 이달 초 ITC에 신청했습니다.

반면 LG화학은 자료 반출은 사실무근이며 포렌식 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ITC 재판부는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습니다. 결정문에 구체적인 사유는 기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