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원천 차단, 모든 수단 강구”
입력 2020.09.29 (12:56) 수정 2020.09.29 (13:12)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보수단체들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의 전면 금지 방침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불법 집회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 “집회를 강행하고자 한다면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명절을 맞아 평소라면 설레겠지만, 지금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이라며 “하반기 경제와 사회의 정상화가 추석 방역의 성패에 달렸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오늘 국무회의에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공포안이 상정된 것과 관련해 “임차인이 코로나를 이유로 임대료 감액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며 “임차인에게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며 “세제 혜택 등으로 임대료 감면을 지원하는 등의 보완책을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4차 추경이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늘까지 70% 이상 집행될 예정이다. 4차 추경은 정부와 국회의 좋은 협치 사례”라며 “국정감사 역시 정부와 국회가 위기극복에 지혜를 모으는 협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원천 차단, 모든 수단 강구”
    • 입력 2020-09-29 12:56:57
    • 수정2020-09-29 13:12:57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보수단체들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의 전면 금지 방침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불법 집회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 “집회를 강행하고자 한다면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명절을 맞아 평소라면 설레겠지만, 지금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이라며 “하반기 경제와 사회의 정상화가 추석 방역의 성패에 달렸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오늘 국무회의에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공포안이 상정된 것과 관련해 “임차인이 코로나를 이유로 임대료 감액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며 “임차인에게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며 “세제 혜택 등으로 임대료 감면을 지원하는 등의 보완책을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4차 추경이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늘까지 70% 이상 집행될 예정이다. 4차 추경은 정부와 국회의 좋은 협치 사례”라며 “국정감사 역시 정부와 국회가 위기극복에 지혜를 모으는 협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