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월 은행 예금금리 0.81%·대출금리 2.63%…또 최저
입력 2020.09.29 (14:35) 수정 2020.09.29 (15:33) 경제
지난달 은행권의 예금과 대출 금리가 또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9일) 발표한 '8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를 보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0.81%로 집계됐습니다.

7월(0.82%)보다 0.01%포인트 더 낮아진 것으로, 6월(0.89%) 이후 석 달 연속 역대 최저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특히 8월 새로 가입한 정기예금 가운데 84.3%의 금리가 0%대였습니다.

대출금리도 2.70%에서 2.63%로 한 달 새 0.07%포인트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 주체별로 나눠보면, 중소기업 대출 금리가 2.87%에서 2.80%로 0.07%포인트 내렸고 대기업 대출금리도 2.55%에서 2.48%로 0.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가계 대출 금리도 2.62%에서 2.55%로 0.07%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하락 폭은 0.06%포인트(2.45%→2.39%)로 집계됐습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82%포인트로 7월(1.88%포인트)보다 0.06%포인트 줄었습니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각 0.87%, 2.92%로 7월과 비교해 각 0.04%포인트, 0.0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은행 외 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새마을금고의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도 지난달 0.03%∼0.11%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은행 제공]
  • 8월 은행 예금금리 0.81%·대출금리 2.63%…또 최저
    • 입력 2020-09-29 14:35:34
    • 수정2020-09-29 15:33:23
    경제
지난달 은행권의 예금과 대출 금리가 또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9일) 발표한 '8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를 보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0.81%로 집계됐습니다.

7월(0.82%)보다 0.01%포인트 더 낮아진 것으로, 6월(0.89%) 이후 석 달 연속 역대 최저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특히 8월 새로 가입한 정기예금 가운데 84.3%의 금리가 0%대였습니다.

대출금리도 2.70%에서 2.63%로 한 달 새 0.07%포인트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 주체별로 나눠보면, 중소기업 대출 금리가 2.87%에서 2.80%로 0.07%포인트 내렸고 대기업 대출금리도 2.55%에서 2.48%로 0.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가계 대출 금리도 2.62%에서 2.55%로 0.07%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하락 폭은 0.06%포인트(2.45%→2.39%)로 집계됐습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82%포인트로 7월(1.88%포인트)보다 0.06%포인트 줄었습니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각 0.87%, 2.92%로 7월과 비교해 각 0.04%포인트, 0.0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은행 외 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새마을금고의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도 지난달 0.03%∼0.11%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은행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