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해수부 공무원 월북한 것”…수색 9일째
입력 2020.09.29 (19:20) 수정 2020.09.29 (19:26)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에서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은 스스로 월북한 것으로 보인다는 해경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방부의 조사 내용과 어업지도선 수사, 조류 분석 등을 종합한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경이 북한에서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47살 A 씨에 대해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해경은 국방부를 방문해 조사 내용을 확인한 결과, A 씨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됐을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고, 북측이 A 씨의 인적 사항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A 씨가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단순 실족 등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해경은 A 씨의 월북 가능성을 뒷받침할 증거로 표류 예측 분석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당시 조석과 조류 등을 고려했을 때 단순 표류일 경우 소연평도를 중심으로 반시계방향으로 돌면서 남서쪽에서 떠 있어야 한다며, A 씨가 발견된 위치와는 상당한 거리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실제로 발견된 위치까지 갈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이와 함께 어업지도선에 대한 수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해경은 갑판에서 발견된 슬리퍼는 A 씨의 것으로 확인됐으며 국과수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고장난 것으로 확인된 CCTV는 실종 하루 전인 20일 오전 8시까지 촬영됐고, A 씨의 실종과 관련한 단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해경과 해군은 A 씨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9일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제 부유물 2개가 인양됐지만, 확인 결과 오탁방지망으로 추정되는 주황색 플라스틱 조각과 창틀로 파악됐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 해경 “해수부 공무원 월북한 것”…수색 9일째
    • 입력 2020-09-29 19:20:02
    • 수정2020-09-29 19:26:36
    뉴스7(춘천)
[앵커]

북한에서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은 스스로 월북한 것으로 보인다는 해경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방부의 조사 내용과 어업지도선 수사, 조류 분석 등을 종합한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경이 북한에서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47살 A 씨에 대해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해경은 국방부를 방문해 조사 내용을 확인한 결과, A 씨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됐을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고, 북측이 A 씨의 인적 사항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A 씨가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단순 실족 등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해경은 A 씨의 월북 가능성을 뒷받침할 증거로 표류 예측 분석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당시 조석과 조류 등을 고려했을 때 단순 표류일 경우 소연평도를 중심으로 반시계방향으로 돌면서 남서쪽에서 떠 있어야 한다며, A 씨가 발견된 위치와는 상당한 거리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실제로 발견된 위치까지 갈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이와 함께 어업지도선에 대한 수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해경은 갑판에서 발견된 슬리퍼는 A 씨의 것으로 확인됐으며 국과수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고장난 것으로 확인된 CCTV는 실종 하루 전인 20일 오전 8시까지 촬영됐고, A 씨의 실종과 관련한 단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해경과 해군은 A 씨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9일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제 부유물 2개가 인양됐지만, 확인 결과 오탁방지망으로 추정되는 주황색 플라스틱 조각과 창틀로 파악됐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