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가 바꾼 추석 상차림…정성? 실속?
입력 2020.09.29 (19:58) 수정 2020.09.29 (20:1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부터 추석 연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귀성을 포기한 이른바 귀포족들이 많다죠,

그렇다고 명절 음식까진 포기할 수 없습니다.

힘 들어도 음식은 정성과 손맛이라며 직접 장만하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이번 쉽고 실속있게 상차림 가능한 간편식이 인기라는데요.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 하면 이렇게 둘러앉아 음식 장만하는 게 떠오르죠.

햅쌀, 햇과일 생각만으로도 풍성해집니다.

전 부치면서 송편 빚으면서 이야기꽃도 피웠습니다.

["이것은 깨소금으로, 이것은 팥으로 만든 송편 속입니다. 이처럼 하나하나 송편을 재주껏 만들다 보면 즐거움도 더해갑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이런 즐거움 잠시 멈춰야 합니다.

올핸 비대면으로 추석을 보내야 하니까요.

귀포족, 귀성포기족, 홈추족, 홈 그러니까 집에서 추석을 보내는 분들 얘깁니다.

그냥 넘어가자니 아쉽고 일일이 장 봐 만들자니 그건 또 부담스럽습니다.

긴 장마와 태풍에 재룟값도 장난 아닙니다.

배추 한 포기 값이 만 원 선이죠.

그래서 가정 간편식이 뜨고 있습니다.

[이영란/서울시 성동구 : "식자재가 너무 비싸져서 지금 와서 보니까 감당이 안 될 것 같아요. 코로나 때문에 많이 모일 수도 없고 그래서 집에서 간편식으로 먹을 예정이에요."]

손으로 빚은 듯하죠.

오히려 더 잘 빚었습니다.

뜨거운 김으로 찌고 바로 냉동합니다.

만둔데요.

코로나 19 이후 첫 추석, 공장은 요즘 더 바쁩니다.

[김치호/식품업체 커뮤니케이션팀 과장 : "올해는 저희가 처음으로 준비한 냉장, 냉동 간편식으로 구성된 가정 간편식 선물세트가 완판되는 등 굉장히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HMR이라고 하죠.

간편식은 사실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는 걸 뜻하죠.

코로나 사태 이후 외식 뜸해지면서 배달음식과 동시에 많은 분들이 찾았습니다.

그랬던 게 이제 이렇게 추석 차례상까지 떡~하니 차지하게 된 거죠.

실제 간편식으로 추석 상차림을 해볼까요?

갈비찜은 감자, 당근만 미리 잘라 익힌 다음 함께 넣어 끓여주면 끝나고요,

잡채, 이거 정말 손 많이 가는데요,

간편식으로 하면 기름 두르고 볶다가 소스 넣어주면 완성입니다.

쉽습니다.

심지어 맛도 보장되죠.

이런 이유로 추석 제수용 간편식 인깁니다.

그 매출이 업체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만 최대 167%나 올랐습니다.

[유영은/대형마트 간편식 담당 : "이번 명절에는 더욱더 집에서 차리는 상차림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수용품 물량을 20%가량 늘려서 계획했습니다."]

그렇다면 직접 장을 봐서 장만할 때와 비교하면 가격은 어떨까요?

만두, 잡채, 동그랑땡 등 6개 메뉴로 비교를 해봅니다.

한 상 기준으로 필요한 재료가 두부, 당근, 부추, 달걀 등이라고 할 때 고기를 제외하면 대형마트가 2만8천 원 정돕니다.

고깃값 더해지면 5만 원 돈 드는데요.

한 업체의 간편식을 구매할 경우, 3만7,880원이 듭니다.

재료 하나하나 사기보단 가성비가 좋습니다.

조리 시간도 총 25분 정도, 명절 기간 여성들이 음식 만들기에 할애하는 시간이 평균 4.1시간이라는데 훨씬 짧습니다.

하지만 한계 있습니다.

양이 참 아쉽습니다.

4인 가구가 간소하게 먹는다면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하지만 양을 넉넉히 해야 한다면 그 비용 껑충 뜁니다.

그래서 장 봐서 만든다는 분들 있습니다.

힘은 좀 듭니다만, 남은 재료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고요, 준비하는 정성과 손맛도 들어갑니다.

코로나19, 우리 삶의 많은걸 달라지게 했습니다.

그리고 이젠 명절 상차림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코로나19가 바꾼 추석 상차림…정성? 실속?
    • 입력 2020-09-29 19:58:37
    • 수정2020-09-29 20:13:17
    뉴스7(전주)
[앵커]

내일부터 추석 연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귀성을 포기한 이른바 귀포족들이 많다죠,

그렇다고 명절 음식까진 포기할 수 없습니다.

힘 들어도 음식은 정성과 손맛이라며 직접 장만하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이번 쉽고 실속있게 상차림 가능한 간편식이 인기라는데요.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 하면 이렇게 둘러앉아 음식 장만하는 게 떠오르죠.

햅쌀, 햇과일 생각만으로도 풍성해집니다.

전 부치면서 송편 빚으면서 이야기꽃도 피웠습니다.

["이것은 깨소금으로, 이것은 팥으로 만든 송편 속입니다. 이처럼 하나하나 송편을 재주껏 만들다 보면 즐거움도 더해갑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이런 즐거움 잠시 멈춰야 합니다.

올핸 비대면으로 추석을 보내야 하니까요.

귀포족, 귀성포기족, 홈추족, 홈 그러니까 집에서 추석을 보내는 분들 얘깁니다.

그냥 넘어가자니 아쉽고 일일이 장 봐 만들자니 그건 또 부담스럽습니다.

긴 장마와 태풍에 재룟값도 장난 아닙니다.

배추 한 포기 값이 만 원 선이죠.

그래서 가정 간편식이 뜨고 있습니다.

[이영란/서울시 성동구 : "식자재가 너무 비싸져서 지금 와서 보니까 감당이 안 될 것 같아요. 코로나 때문에 많이 모일 수도 없고 그래서 집에서 간편식으로 먹을 예정이에요."]

손으로 빚은 듯하죠.

오히려 더 잘 빚었습니다.

뜨거운 김으로 찌고 바로 냉동합니다.

만둔데요.

코로나 19 이후 첫 추석, 공장은 요즘 더 바쁩니다.

[김치호/식품업체 커뮤니케이션팀 과장 : "올해는 저희가 처음으로 준비한 냉장, 냉동 간편식으로 구성된 가정 간편식 선물세트가 완판되는 등 굉장히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HMR이라고 하죠.

간편식은 사실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는 걸 뜻하죠.

코로나 사태 이후 외식 뜸해지면서 배달음식과 동시에 많은 분들이 찾았습니다.

그랬던 게 이제 이렇게 추석 차례상까지 떡~하니 차지하게 된 거죠.

실제 간편식으로 추석 상차림을 해볼까요?

갈비찜은 감자, 당근만 미리 잘라 익힌 다음 함께 넣어 끓여주면 끝나고요,

잡채, 이거 정말 손 많이 가는데요,

간편식으로 하면 기름 두르고 볶다가 소스 넣어주면 완성입니다.

쉽습니다.

심지어 맛도 보장되죠.

이런 이유로 추석 제수용 간편식 인깁니다.

그 매출이 업체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만 최대 167%나 올랐습니다.

[유영은/대형마트 간편식 담당 : "이번 명절에는 더욱더 집에서 차리는 상차림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수용품 물량을 20%가량 늘려서 계획했습니다."]

그렇다면 직접 장을 봐서 장만할 때와 비교하면 가격은 어떨까요?

만두, 잡채, 동그랑땡 등 6개 메뉴로 비교를 해봅니다.

한 상 기준으로 필요한 재료가 두부, 당근, 부추, 달걀 등이라고 할 때 고기를 제외하면 대형마트가 2만8천 원 정돕니다.

고깃값 더해지면 5만 원 돈 드는데요.

한 업체의 간편식을 구매할 경우, 3만7,880원이 듭니다.

재료 하나하나 사기보단 가성비가 좋습니다.

조리 시간도 총 25분 정도, 명절 기간 여성들이 음식 만들기에 할애하는 시간이 평균 4.1시간이라는데 훨씬 짧습니다.

하지만 한계 있습니다.

양이 참 아쉽습니다.

4인 가구가 간소하게 먹는다면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하지만 양을 넉넉히 해야 한다면 그 비용 껑충 뜁니다.

그래서 장 봐서 만든다는 분들 있습니다.

힘은 좀 듭니다만, 남은 재료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고요, 준비하는 정성과 손맛도 들어갑니다.

코로나19, 우리 삶의 많은걸 달라지게 했습니다.

그리고 이젠 명절 상차림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