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바이든 첫 TV토론…美 표심 흔들까?
입력 2020.09.29 (23:48) 수정 2020.09.30 (00: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으로 약 10시간 뒤면 트럼프와 바이든, 미 대선후보의 첫 TV토론이 열립니다.

TV토론은 세 차례 예정돼 있지만 10월 중순이면 사전투표가 모두 끝나기 때문에 이번 첫 토론이 사실상 승부처가 될 거란 전망이 나오는데요.

코로나로 대형 유세를 하기 힘든 상황에서 약 1억 명이 시청하게 될 TV 토론을 앞두고 양측 캠프의 신경전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첫 TV 토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 의혹’이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년 동안 연방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라는 뉴욕타임스의 기사가 발단이 됐죠.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즉시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4년 전에 똑같은 질문을 할 수 있었잖아요. 법적 소송을 통해 말해야겠어요. 완전 가짜 뉴스입니다. 난 세금을 냈어요."]

하지만 바이든 후보 측은 탈세의혹을 비판하는 티셔츠와 스티커, 캠페인 영상까지 제작해서 공세에 나서고 있습니다.

TV 토론은 연방대법원과 코로나19, 경제, 인종차별과 폭력, 선거의 신뢰성 등 6개 주제를 놓고 90분간 진행될 예정입니다.

코로나 시대 TV 토론이 표심을 흔드는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인 가운데, 숙명의 첫 대결에서 누가 먼저 웃을지 전세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 트럼프-바이든 첫 TV토론…美 표심 흔들까?
    • 입력 2020-09-29 23:48:29
    • 수정2020-09-30 00:34:39
    뉴스라인
[앵커]

앞으로 약 10시간 뒤면 트럼프와 바이든, 미 대선후보의 첫 TV토론이 열립니다.

TV토론은 세 차례 예정돼 있지만 10월 중순이면 사전투표가 모두 끝나기 때문에 이번 첫 토론이 사실상 승부처가 될 거란 전망이 나오는데요.

코로나로 대형 유세를 하기 힘든 상황에서 약 1억 명이 시청하게 될 TV 토론을 앞두고 양측 캠프의 신경전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첫 TV 토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 의혹’이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년 동안 연방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라는 뉴욕타임스의 기사가 발단이 됐죠.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즉시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4년 전에 똑같은 질문을 할 수 있었잖아요. 법적 소송을 통해 말해야겠어요. 완전 가짜 뉴스입니다. 난 세금을 냈어요."]

하지만 바이든 후보 측은 탈세의혹을 비판하는 티셔츠와 스티커, 캠페인 영상까지 제작해서 공세에 나서고 있습니다.

TV 토론은 연방대법원과 코로나19, 경제, 인종차별과 폭력, 선거의 신뢰성 등 6개 주제를 놓고 90분간 진행될 예정입니다.

코로나 시대 TV 토론이 표심을 흔드는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인 가운데, 숙명의 첫 대결에서 누가 먼저 웃을지 전세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