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행사 참석 인원 50명 이하로…“셧다운 막아야”
입력 2020.09.30 (07:09) 수정 2020.09.30 (08:25) 국제
독일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행사의 참석 인원을 최대 5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현지언론은 오늘(현지 시각 29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이 화상회의를 열어 10만 명당 일주일 신규 감염자가 35명 이상일 경우 이런 조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10만 명당 일주일 신규 감염자가 50명 이상으로 증가하면 행사 참석 인원이 최대 25명으로 제한됩니다.

이는 최근 결혼식과 파티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회의에서는 음식점을 방문한 손님이 자신의 정보를 정확히 기재하지 않으면 음식점에 50유로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도 통과됐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잘못된 개인 정보는 사소한 범행이 아니다”라며 “운영자들은 손님이 실제 정보를 주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도널드 덕 같은 이름을 적으면 특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함부르크의 한 바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지만 출입 명부에 손님 일부가 이름과 연락처를 엉뚱하게 표기해 방역 당국이 어려움을 겪은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사적인 모임에 대한 제한 조치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집에서의 모임 인원을 10명까지로 제한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면서 다른 유럽 국가들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가을 방학 기간 독일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국가 전체적인 셧다운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가을과 겨울의 더 힘든 시기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지금 아무런 대책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독일은 크리스마스까지 3개월 내로 일일 신규 감염자가 1만9천 명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독일, 행사 참석 인원 50명 이하로…“셧다운 막아야”
    • 입력 2020-09-30 07:09:57
    • 수정2020-09-30 08:25:56
    국제
독일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행사의 참석 인원을 최대 5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현지언론은 오늘(현지 시각 29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이 화상회의를 열어 10만 명당 일주일 신규 감염자가 35명 이상일 경우 이런 조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10만 명당 일주일 신규 감염자가 50명 이상으로 증가하면 행사 참석 인원이 최대 25명으로 제한됩니다.

이는 최근 결혼식과 파티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회의에서는 음식점을 방문한 손님이 자신의 정보를 정확히 기재하지 않으면 음식점에 50유로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도 통과됐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잘못된 개인 정보는 사소한 범행이 아니다”라며 “운영자들은 손님이 실제 정보를 주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도널드 덕 같은 이름을 적으면 특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함부르크의 한 바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지만 출입 명부에 손님 일부가 이름과 연락처를 엉뚱하게 표기해 방역 당국이 어려움을 겪은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사적인 모임에 대한 제한 조치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집에서의 모임 인원을 10명까지로 제한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면서 다른 유럽 국가들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가을 방학 기간 독일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국가 전체적인 셧다운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가을과 겨울의 더 힘든 시기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지금 아무런 대책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독일은 크리스마스까지 3개월 내로 일일 신규 감염자가 1만9천 명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