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러 수교 30주년…양국 관계 현주소는?
입력 2020.09.30 (07:29) 수정 2020.09.30 (08: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9월 30일)은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한 지 3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이제 성년을 맞았다고 볼 수 있는 한·러 관계의 현주소 짚어봅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0년 9월 30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당시 최호중 외무장관과 옛 소련의 셰바르드나제 외무장관이 수교 공동 성명서에 서명했습니다.

이후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큰 폭의 성장을 이뤘습니다.

1992년 2억 달러이던 양국 간 무역규모는 지난해 223억 달러로 100배 이상 성장했고, 연간 3만 명 수준이던 인적 교류는 30년 만에 80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도 한국 자동차입니다.

[이석배/주러시아 대사 : "앞으로도 양국 관계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정신 하에 호혜적으로 전 분야에 걸쳐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과 러시아는 양국 관계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올해와 내년을 상호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다양한 행사를 기획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상당수 행사가 연기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그제(28일) 이뤄진 전화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한·러 수교 30주년…양국 관계 현주소는?
    • 입력 2020-09-30 07:29:34
    • 수정2020-09-30 08:43:50
    뉴스광장
[앵커]

오늘(9월 30일)은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한 지 3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이제 성년을 맞았다고 볼 수 있는 한·러 관계의 현주소 짚어봅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0년 9월 30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당시 최호중 외무장관과 옛 소련의 셰바르드나제 외무장관이 수교 공동 성명서에 서명했습니다.

이후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큰 폭의 성장을 이뤘습니다.

1992년 2억 달러이던 양국 간 무역규모는 지난해 223억 달러로 100배 이상 성장했고, 연간 3만 명 수준이던 인적 교류는 30년 만에 80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도 한국 자동차입니다.

[이석배/주러시아 대사 : "앞으로도 양국 관계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정신 하에 호혜적으로 전 분야에 걸쳐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과 러시아는 양국 관계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올해와 내년을 상호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다양한 행사를 기획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상당수 행사가 연기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그제(28일) 이뤄진 전화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