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강남병원 의사·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직원 전수검사
입력 2020.09.30 (13:30) 수정 2020.09.30 (13:35) 사회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경기 용인 강남병원에서 의사와 직원 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용인시에 따르면 강남병원 의무팀에서 근무하는 30대 의무기록사 A씨가 지난 24일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 28일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29일 오후 11시 30분 확진됐습니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강남병원은 외래 근무 전 직원을 대상으로 30일 오전부터 진단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또 이 병원 2층 외래 내분비외과 의사인 30대 B씨도 29일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B씨는 28일 근육통과 두통 증상이 나타났으나, 앞서 확진된 의무기록사 A씨와 접촉 여부 등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강남병원에서는 지난 26일 20대 간호사 C씨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수원 270번 확진자인 D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D씨는 지난 17일 강남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입원해있다가 폐렴 증상이 악화해 24일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옮겼으며, 다음날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용인 강남병원 의사·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직원 전수검사
    • 입력 2020-09-30 13:30:37
    • 수정2020-09-30 13:35:47
    사회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경기 용인 강남병원에서 의사와 직원 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용인시에 따르면 강남병원 의무팀에서 근무하는 30대 의무기록사 A씨가 지난 24일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 28일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29일 오후 11시 30분 확진됐습니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강남병원은 외래 근무 전 직원을 대상으로 30일 오전부터 진단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또 이 병원 2층 외래 내분비외과 의사인 30대 B씨도 29일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B씨는 28일 근육통과 두통 증상이 나타났으나, 앞서 확진된 의무기록사 A씨와 접촉 여부 등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강남병원에서는 지난 26일 20대 간호사 C씨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수원 270번 확진자인 D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D씨는 지난 17일 강남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뒤 입원해있다가 폐렴 증상이 악화해 24일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옮겼으며, 다음날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