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철도, 추석 열차 부정 이용객 150여 명 적발…운임 10배 부과
입력 2020.09.30 (15:03) 수정 2020.09.30 (15:43) 경제
한국철도가 승차권 없이 열차에 탄 이용객 150여명을 적발해 부가 운임을 징수하고 강제 하차시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철도는 추석 특별수송 첫날인 어제(29일) 대전역에서 서울역까지 승차권 없이 가려던 이용객 한명을 적발해 입석 운임의 10배인 19만 8천원을 징수하고 광명역에서 내리게 하는 등 부정 이용객 153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열차 안전을 위한 지시에 따르지 않은 일부 이용객은 철도 사법 경찰대에 인계하는 등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한국철도는 전했습니다.

한국철도는 올해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인 9월 29일(어제)부터 10월 4일까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추석 안전여행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입석 발매를 중지하고 부정승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승객 간 거리두기와 차내 질서유지를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다른 사람은 물론 가족의 건강을 지키고 모두가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반드시 열차 이용 수칙을 지켜달라"며, 부정승차 금지와 마스크 착용, 객실 내 음식물 취식 자제 등을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철도 제공]
  • 한국철도, 추석 열차 부정 이용객 150여 명 적발…운임 10배 부과
    • 입력 2020-09-30 15:03:37
    • 수정2020-09-30 15:43:48
    경제
한국철도가 승차권 없이 열차에 탄 이용객 150여명을 적발해 부가 운임을 징수하고 강제 하차시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철도는 추석 특별수송 첫날인 어제(29일) 대전역에서 서울역까지 승차권 없이 가려던 이용객 한명을 적발해 입석 운임의 10배인 19만 8천원을 징수하고 광명역에서 내리게 하는 등 부정 이용객 153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열차 안전을 위한 지시에 따르지 않은 일부 이용객은 철도 사법 경찰대에 인계하는 등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한국철도는 전했습니다.

한국철도는 올해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인 9월 29일(어제)부터 10월 4일까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추석 안전여행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입석 발매를 중지하고 부정승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승객 간 거리두기와 차내 질서유지를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다른 사람은 물론 가족의 건강을 지키고 모두가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반드시 열차 이용 수칙을 지켜달라"며, 부정승차 금지와 마스크 착용, 객실 내 음식물 취식 자제 등을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철도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