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경제부총리, 반월공단 방문…“9월 수출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 기대”
입력 2020.09.30 (15:04) 수정 2020.09.30 (15:44) 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 수출이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30일) 안산 반월공단에 있는 소재·부품·장비 수출기업인 유트로닉스를 방문하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직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반도체 등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개선 흐름이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현장 임직원으로부터 올해 초 어려운 시기를 보냈으나 정부의 긴급 경영 안정자금, 상생 특별보증 등이 위기를 버티는 데 도움이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자금 지원을 받아야 했던 기업이 수출 납기를 맞출 수 있도록 추석 연휴도 반납해 일할 정도로 여건이 개선된 것을 보니 수출 활력이 조금이나마 회복된 것 같아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7월과 8월에는 일 평균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로 축소됐고 9월 전체 수출은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도 기대되고 있다”며 “수출 불씨가 살아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선제적으로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남기 경제부총리, 반월공단 방문…“9월 수출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 기대”
    • 입력 2020-09-30 15:04:31
    • 수정2020-09-30 15:44:09
    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 수출이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30일) 안산 반월공단에 있는 소재·부품·장비 수출기업인 유트로닉스를 방문하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직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반도체 등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개선 흐름이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현장 임직원으로부터 올해 초 어려운 시기를 보냈으나 정부의 긴급 경영 안정자금, 상생 특별보증 등이 위기를 버티는 데 도움이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자금 지원을 받아야 했던 기업이 수출 납기를 맞출 수 있도록 추석 연휴도 반납해 일할 정도로 여건이 개선된 것을 보니 수출 활력이 조금이나마 회복된 것 같아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7월과 8월에는 일 평균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로 축소됐고 9월 전체 수출은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도 기대되고 있다”며 “수출 불씨가 살아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선제적으로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