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도심 턱밑까지’…추석연휴 비상
입력 2020.09.30 (19:19) 수정 2020.09.30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치사율이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확인된 지 1년이 다 됐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잠잠해지기는커녕 오히려 발병이 점차 남쪽으로 번지면서 이젠 도심지 턱밑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시 외곽에 있는 숲.

민가에서 걸어서 10분 거리 조그만 땅에 접근 금지 띠가 둘러쳐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묻힌 곳입니다.

지난 8월 말을 시작으로 춘천에선 열흘에 한 번꼴로 감염된 폐사체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춘천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개체는 모두 이 산에서 발견됐습니다.

하나같이 폐사체 상태였습니다.

강원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야생 멧돼지가 처음 발견된 건 1년 전.

지금까지 국내 멧돼지 감염의 절반가량이 강원도에서 나왔을 정도로 감염이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현규/한수양돈연구소 박사 : “이제 가을철 추수가 끝날 때까지가 제일 위험합니다. 농경지에서 사람하고 멧돼지가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은 시기기 때문에.”]

추석 연휴 양돈 농장주들에겐 초비상입니다.

[홍순규/양돈농장주 : “다른 분들이 오는 것도 굉장히 꺼려서 농장들이 지금 전전긍긍하고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방역 담당자들도 빈틈없는 방역을 유지하기 위해 연휴를 반납했습니다.

[서종억/강원도 동물방역과장 : “연휴 기간에도 비상근무도 실시하고.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농장 초소도 계속 24시간 운영을 할 거고요.”]

방역당국은 야생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하기 위해 추석 연휴 후 강원도 남부 지역에 엽사 4천여 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포획작업을 벌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아프리카돼지열병 ‘도심 턱밑까지’…추석연휴 비상
    • 입력 2020-09-30 19:19:05
    • 수정2020-09-30 19:44:49
    뉴스 7
[앵커]

치사율이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확인된 지 1년이 다 됐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잠잠해지기는커녕 오히려 발병이 점차 남쪽으로 번지면서 이젠 도심지 턱밑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시 외곽에 있는 숲.

민가에서 걸어서 10분 거리 조그만 땅에 접근 금지 띠가 둘러쳐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묻힌 곳입니다.

지난 8월 말을 시작으로 춘천에선 열흘에 한 번꼴로 감염된 폐사체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춘천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개체는 모두 이 산에서 발견됐습니다.

하나같이 폐사체 상태였습니다.

강원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야생 멧돼지가 처음 발견된 건 1년 전.

지금까지 국내 멧돼지 감염의 절반가량이 강원도에서 나왔을 정도로 감염이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현규/한수양돈연구소 박사 : “이제 가을철 추수가 끝날 때까지가 제일 위험합니다. 농경지에서 사람하고 멧돼지가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은 시기기 때문에.”]

추석 연휴 양돈 농장주들에겐 초비상입니다.

[홍순규/양돈농장주 : “다른 분들이 오는 것도 굉장히 꺼려서 농장들이 지금 전전긍긍하고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방역 담당자들도 빈틈없는 방역을 유지하기 위해 연휴를 반납했습니다.

[서종억/강원도 동물방역과장 : “연휴 기간에도 비상근무도 실시하고.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농장 초소도 계속 24시간 운영을 할 거고요.”]

방역당국은 야생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하기 위해 추석 연휴 후 강원도 남부 지역에 엽사 4천여 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포획작업을 벌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