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韓, 日기업 자산 매각 안 한다고 약속해야 스가 방한”
입력 2020.09.30 (22:03) 수정 2020.09.30 (22:27) 국제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 한국이 일본 기업의 압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일본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본 외무성 간부가 밝혔습니다.

오늘(30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간부는 “언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올해 안에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외무성 간부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교도통신은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매우 엄중한 상황인 양국 관계를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韓, 日기업 자산 매각 안 한다고 약속해야 스가 방한”
    • 입력 2020-09-30 22:03:55
    • 수정2020-09-30 22:27:56
    국제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 한국이 일본 기업의 압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일본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본 외무성 간부가 밝혔습니다.

오늘(30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간부는 “언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올해 안에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외무성 간부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교도통신은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매우 엄중한 상황인 양국 관계를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