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정순 체포동의안 국회 제출…검찰 vs 의원 측 공방 격화
입력 2020.10.06 (10:25) 수정 2020.10.06 (10:43)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안을 어제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체포 영장 발부까지 사실상 국회 표결만 남은 건데요.

검찰과 정 의원의 진실 공방은 더 격해지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청주 상당의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정부가 정 의원에 대한 법원의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체포 동의안은 가장 가까운 본회의에 상정되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합니다.

현재 가장 가까운 본회의는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진행되는 오는 28일입니다.

지난 4·15 총선 관련 사범의 '공직선거법' 공소 시효는 오는 15일에 끝나는데, 표결은 이달 말에나 가능한 겁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가 "원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해온 만큼, 여야 합의로 '원 포인트' 본회의가 열릴 가능성은 남아있습니다.

재적 의원 30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출석해,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하면 통과됩니다.

정 의원은 체포영장 청구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검찰을 향해선 날을 세웠습니다.

앞서 검찰은 정 의원이 8차례의 출석 요구에 정당한 이유 없이 응하지 않아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의원 측이 조사 전날, 다른 일정이 잡혔다고 통보하는 등 조사를 회피했다는 겁니다.

반면 정 의원 측은 검찰에 출석 의사를 수차례 밝혔지만, 일정이 조율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수사 개시 이후 석 달여 동안 정식 소환 조사를 요구하지 않다가 국회 일정이 집중되는 9월에야 출석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 의원 측은 자신을 고발한 회계 책임자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회계 책임자 A 씨가 정 의원의 당선을 무효로 만들기 위해 SNS 담당자 B 씨와 공모해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체포 동의안 표결에 대한 여야의 판단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정 의원과 검찰의 공방이 격해지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 정정순 체포동의안 국회 제출…검찰 vs 의원 측 공방 격화
    • 입력 2020-10-06 10:25:28
    • 수정2020-10-06 10:43:24
    930뉴스(청주)
[앵커]

정부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안을 어제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체포 영장 발부까지 사실상 국회 표결만 남은 건데요.

검찰과 정 의원의 진실 공방은 더 격해지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청주 상당의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정부가 정 의원에 대한 법원의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체포 동의안은 가장 가까운 본회의에 상정되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합니다.

현재 가장 가까운 본회의는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진행되는 오는 28일입니다.

지난 4·15 총선 관련 사범의 '공직선거법' 공소 시효는 오는 15일에 끝나는데, 표결은 이달 말에나 가능한 겁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가 "원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해온 만큼, 여야 합의로 '원 포인트' 본회의가 열릴 가능성은 남아있습니다.

재적 의원 30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출석해,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하면 통과됩니다.

정 의원은 체포영장 청구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검찰을 향해선 날을 세웠습니다.

앞서 검찰은 정 의원이 8차례의 출석 요구에 정당한 이유 없이 응하지 않아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의원 측이 조사 전날, 다른 일정이 잡혔다고 통보하는 등 조사를 회피했다는 겁니다.

반면 정 의원 측은 검찰에 출석 의사를 수차례 밝혔지만, 일정이 조율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수사 개시 이후 석 달여 동안 정식 소환 조사를 요구하지 않다가 국회 일정이 집중되는 9월에야 출석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 의원 측은 자신을 고발한 회계 책임자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회계 책임자 A 씨가 정 의원의 당선을 무효로 만들기 위해 SNS 담당자 B 씨와 공모해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체포 동의안 표결에 대한 여야의 판단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정 의원과 검찰의 공방이 격해지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